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치솟은 상호금융 연체율..당국 "적극 관리 필요"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2019.12.05 1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 둔화 대비해 건전성 관리 강화...충당금 추가 적립·배당 자제 등

image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1.71%까지 상승했다. 가계대출은 감소했고 개인사업자대출 증가세도 둔화됐지만 연체율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금융당국은 대손충당금을 추가 적립토록 하고 자본확충을 유도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5일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의 가계·개인사업자대출과 집단대출 관련 동향,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9월말 현재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302조원으로 전년말대비 2.4% 감소했다.

개인사업자대출은 81조1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3조7000억원 증가했지만 증가세는 둔화됐다. 또 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비중은 작년말 42.4%에서 41.9%로 감소해 쏠림현상도 다소 개선됐다.

올해 5월부터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 취급이 재개됐지만 전체 상호금융권의 집단대출은 전년말대비 7조6000억원(43.8%) 감소했다. 이미 실행된 중도금대출이 꾸준히 상환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체율은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1.71%로 전년말대비 0.51%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은행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0.03%포인트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오름세가 가파르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3.93%로 상호금융권보다 크게 높지만 작년말보다는 0.72%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최근 몇년간 급증세를 보였던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2.33%에 이른다.
금융당국은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부실채권 신속 정리, 과도한 배당 자제, 자본확충 유도 등 경기 둔화 등에 따른 가계와 개인사업자대출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취약·연체 차주의 금융애로가 가중되지 않도록 체계적인 채무조정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업권내 동일 업무에 대한 규제 차이를 해소하기로 했다.

상호금융업권내 건전성 규제, 영업행위와 지배구조 관련 규제를 전면 비교·검토 후 규제차익 해소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