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승민 "'4+1'서 예산안 수정안 만들겠다는 건 범죄 행위"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2019.12.05 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5일 '변혁' 비상행동 회의

image
오신환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전 대표가 "4+1 회의에서 각 당의 예산 증액 민원을 받아 예산안 수정안을 만들겠다는 건 국회 역사상 한 번도 없었던 범죄 행위다"라고 5일 밝혔다. '4+1 회의'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4당과 대안신당이 모인 협의체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비상행동 회의에서 "이는 기재위(기획재정위)가 파행하는데 기재위 결정 법안을 기재위 위원이 아닌 다른 의원들이 모여서 결정하겠다는 것"이라며 "4+1 모임에서 정치적 대화를 넘어 법안이나 예산을 증액하는 뒷거래를 해 그게 현실이 된다면 이에 찬성할 수 없는 의원들이 가만히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런 짓을 하면 변혁 의원들이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며 "저부터 (4+1 협의체) 회의 장소에 가서 몸으로 막겠다"고도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변혁 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제1 야당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막았다는 이유로 집권 여당이 국회법을 무시하고 사설기구를 만들어 국가 예산을 멋대로 심사하고 뜯어고치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각 당의 원내대표 관련 결정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오 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대책 없이 반대만 외치다 이 지경까지 끌고 온 제1 야당은 느닷없이 원내대표 교체를 결정해 상황을 뒤죽박죽 만들었다"고 했다.

유 전 대표도 "바른미래당 당 대표라는 사람이 공문 1장으로 원내대표 직을 박탈하겠다는 공문을 봤다"며 "한국당에선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내대표 임기를 좌지우지 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