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리츠 전성시대…뜨거운 투자열기 언제까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9.12.05 1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늘의 포인트]NH프라임리츠, 상장 첫날 상한가…올해 이리츠코크렙·신한알파리츠 40% 이상 뛰어

image
삼성물산 서초사옥 전경 / 사진제공=삼성물산
리츠 전성시대다. 신한알파리츠 (7,380원 상승180 -2.4%)가 글로벌 리츠지수에 포함되는 경사를 맞은데 이어 NH프라임리츠 (6,020원 상승80 -1.3%)가 상장 첫날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 상한가로 출발했다. 주가 급등은 배당 수익률을 낮추는 기제가 되지만, 지지부진한 장세에서 꾸준한 배당으로 '복리' 효과를 내는 만큼, 앞으로도 투자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5일 11시16분 NH프라임리츠는 공모가(5000원) 대비 1500원(30%) 뛴 6500원을 기록 중이다. 상장 첫날 바로 상한가로 직행했다. 같은 시간 신한알파리츠는 70원(0.88%) 오른 8060원을 나타내고 있고 이리츠코크렙 (6,320원 상승190 -2.9%)도 80원(1.16%) 상승한 6990원을 기록 중이다. 케이탑리츠 (925원 상승8 0.9%)도 강보합세고 롯데리츠 (6,310원 보합0 0.0%)는 보합이다.

NH프라임리츠는 업계 최초의 부동산 재간접형 공모·상장리츠다. 직접 부동산을 보유한 것이 아닌, 부동산에 투자한 수익증권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서울스퀘어, 강남N타워, 삼성물산 서초사옥, 서울 잠실 삼성SDS타워 등 서울 핵심 오피스 빌딩의 부동산 수익증권을 기초자산으로 편입했다.

NH프라임리츠는 공모가 5000원을 기준으로 1년차 배당률은 5%대로 설정했다. 최초 편입자산 기준으로 7년 평균 5.5% 수익률을 목표하고 있다. 편입자산 펀드 만기 시 매각차익으로 추가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해당 리츠는 편입 자산 중에 삼성그룹 계열사가 입주한 삼성물산 서초사옥이 있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상장 첫날과 이튿날까지 상한가를 기록하더라도 시가배당률은 각각 4%, 3% 수준으로 양호하다.

다양한 우량리츠가 상장하면서 리츠시장은 앞으로도 활황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신한알파리츠와 이리츠코크렙은 주가가 40% 이상 뛰어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10월말 상장한 롯데리츠도 첫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리츠의 인기는 저금리, 저성장 국면에서 높은 배당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비롯된다. 현재 상장리츠 대부분이 연 4~8% 배당수익률을 내세우는데, 배당이 쌓이면 복리효과가 난다.

정부 정책 수혜도 기대된다. 정부는 최근 '공모형 부동산 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서 5000만원 한도로 일정 기간 공모 리츠나 부동산 펀드에 투자해 발생한 배당소득에 대해 9% 세율로 분리과세 혜택을 주기로 했다.

최근에는 리츠 열풍에 힘입어 신한알파리츠가 글로벌 리츠지수에 편입되는 성과도 있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신한알파리츠는 S&P가 설정한 총 8개 주가 지수에 편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글로벌 리츠 지수인 'S&P Global REIT', 'S&P Developed REIT Index', 'S&P Pan Asia REIT INDEX' 등에 편입돼 국내는 물론, 해외 기관 자금 유치까지 기대되고 있다. 국내 리츠시장이 커지면 신한알파리츠 외 다른 리츠들도 해외에서 주목받을 수 있어 기대감이 커진다.

이지스자산운용 등 시장에 추가 진입하려는 리츠도 대거 대기 중이어서 당분간 리츠 시장 활황이 지속될 것으로 여겨진다.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가파른 주가 상승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줄긴 했지만, 중대형 리츠가 지속 신규 상장하는 데다, 기존 리츠도 유상증자를 통한 규모 확대 가능성이 있다"며 "금융회사나 유통회사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할 가능성이 열려있고 세제혜택 등 정부의 리츠 활성화 의지도 있는 만큼 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높은 주가 상승은 배당수익률을 낮추는 효과로 작용하고, 또 기초 자산인 부동산 시장 업황 따라 수익률이 출렁일 수 있는 만큼 투자자들이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오늘 상장한 NH프라임리츠의 경우 오피스 빌딩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만큼 서울스퀘어나 강남N타워는 임대료 연체나 미납 등의 우려가 있다"며 "국내 상장리츠의 경우 아직 기초자산이나 앵커의 신뢰도가 높지 않은만큼 철저히 배당수익률을 따져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