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진주만 군 기지에서 '총기난사'… 3명 부상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2019.12.05 11: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미국 하와이 진주만 해군·공군 기지/사진=AFP
4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하와이 진주만 해군 기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3명이 부상했다. 용의자는 총을 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지 대변인은 “기지 보안 부대가 오후 2시30분쯤 일어난 총격 사건에 출동했고 기지가 봉쇄됐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 하와이뉴스나우는 기지 대변인을 인용해 "총격으로 최소 3명이 부상했고 용의자가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보도했다. 또 부상자 중에는 민간인도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용의자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AFP통신이 인용한 익명의 목격자는 남성인 용의자가 해군 혹은 선원으로 추정되는 옷차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호놀룰루 응급의료센터와 퀸스의료센터 등은 부상자를 옮겨 치료하고 있다고 했으나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하와이 진주만 해군 기지는 호놀룰루에서 13km(킬로미터) 떨어진 미 공군 및 해군 시설이다. 해당 기지는 1941년 12월 7일 일본군의 공격을 받고, 미국이 2차 세계 대전에 참전하게 된 계기가 된 곳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