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듀X 득표 조작' 20일 첫 재판…안PD 등 8명 피고인석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05 1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업무방해·사기 혐의…보조PD·기획사 임직원 5명도 함께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모 PD. © News1 성동훈 기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에서 생방송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모 PD.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Mnet(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 101'(Produce X 101, 프듀X)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담당 PD 2명의 재판이 이달 중순 시작된다.

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오는 20일 오전 10시30분 업무방해와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엠넷 소속 안모 PD와 김모 CP(총괄프로듀서)를 상대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이 재판의 피고인은 총 8명이다. 보조 PD 1명도 안 PD와 김 CP와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기획사 임직원 5명은 배임증재 등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판준비기일은 피고인의 출석의무가 없어 안 PD 등이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검찰에 따르면 안PD 등은 프듀X 경연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인에게 이익을 주고 데뷔조 선정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안PD는 연예기획사로부터 수차례 거액의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듀X는 지난 5월부터 두 달간 엠넷에서 방영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7월19일 생방송에서 발표된 연습생들 간의 최종득표수가 일정한 표차로 반복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1위부터 20위까지 연습생들의 득표숫자가 특정숫자(7494.442)의 배수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나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득표수 조작 의혹이 불거지자 엠넷은 지난 7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8월 초 시청자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가 검찰에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이들을 고소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법원은 지난 5일 "범죄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안 PD와 김 CP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