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보다 더 센' 추미애? 추진력 어느 정도길래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VIEW 5,718
  • 2019.12.05 1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검찰 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검찰개혁)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을 그만두면서 한 말이다. 추미애(61)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선임되면서 조 전 장관의 예언이 현실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당 대표 출신의 무게감에 '추다르크'으로 불릴 정도의 강력한 의지와 추진력을 갖췄다.


군사정권의 압수수색 영장 기각한 판사


2018년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18년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대구 출신의 추 후보자는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사법연수원 14기)한 뒤 판사의 길을 걸었으며 춘천지방법원, 인천지방법원, 전주지방법원, 광주고등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연수원 23기인 윤석열 검찰총장보다 9기수 선배인 셈이다.

추 후보자의 강경한 성향은 판사 재임 초기부터 두드러졌다. 1985년 추 후보자가 춘천지방법원 초임판사로 재임하던 시절 전두환 군사정권은 공안통치 강화를 위해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등 100여 권의 책을 불온서적이라며 전국에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다. 전국의 모든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지만 추 후보자는 이를 '독재정권이 저지르는 분서갱유'라며 밤을 새서 영장을 기각했다. 당시 전국에서 유일한 영장기각이었다.



정치계에 입문, 최초 지역구 5선 여성의원이 된 '추다르크'


2016년 12월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2016년 12월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추 후보자는 1995년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였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했다. 1996년 15대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당선됐다. 그는 이후 16·18·19·20대 국회의원을 역임하며 여성의원 최초로 지역구 5선에 성공한 국회의원이 됐다.

추 후보자가 '추다르크'라는 별명을 얻으며 정치인으로서의 인지도를 쌓은 것은 1997년 제15대 대선에서다. 당시 추 후보자는 김대중 캠프의 선거유세단장을 맡아 고향인 대구로 내려갔다. 지역감정이 심하던 당시 동료들이 대구 유세에 난색을 표했지만 추 대표는 유세단 이름을 '잔다르크 유세단'으로 지으며 의지를 다졌다. 이때 얻은 '추다르크'라는 별명이 추 후보자의 정치성향을 가장 잘 보여주는 단어가 됐다.

20대 국회 출범 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전인 2016년 더불어 민주당 대표에 오른 추 후보자는, 탄핵 당시 '계엄령 발언'을 통해 기무사의 계엄령 준비 상황을 견제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듬해 대선에선 문재인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당선을 이끌었다.

2017년 6월 당대표 시절 추 후보자는 일본 아베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당시 자민당 간사장의 망언에 일침을 놨다. 니카이 간사장이 그 무렵 위안부 피해자 보상 협상에 대해 "일본이 돈도 지불했는데 협상을 처음부터 다시 하자는 바보 같은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통하지 않는다"고 하자, 정색을 하며 "약속이니까 지켜야 한다는 건 계약법상의 논리다. 그런데 위안부 문제는 전시에 어린 소녀를 성노예로 끌고 간 인권과 정의에 관한 자연법의 문제이므로 계약법 논리를 적용할 수 없다"고 맞받았다.

법조인 출신으로 '사법개혁'에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해 2월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 성추행 폭로에 추 후보자는 "서 검사가 겪은 피해는 검찰이 자정능력이 없다는 것을 확인해주는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가 절실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 댓글조사수사은폐, 박근혜, 최순실, 우병우로 이어지는 국정농단 이후 검찰 개혁 요구하는 국민의 외침을 수용해야 한다"고도 했다.

같은 달 항소심 재판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데 대해서도 추 후보자는 "사법부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판결"이라며 분노했다. 그는 "정경유착을 판단해 달랬더니, 정경유착은 판단하지 않고 '판경유착'이 되어버렸다"면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모범판결을 할 것이라는 국민의 기대를 사법부가 무참하게 짓밟고 시대착오적인, 시대역행적인 판결을 내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