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강석호·유기준·심재철·윤상현 '4파전'

머니투데이
  • 김민우, 김상준 기자
  • 2019.12.05 1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9일 경선 실시, 원내사령탑 사실상 '공백'…패스트트랙 협상 차질

image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자유한국당이 오는 9일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경선을 실시한다. 강석호(경북 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 유기준(부산 서구동구) 의원에 이어 심재철(경기 안양시동안구을), 윤상현(인천 미추홀구을) 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당 원내사령탑 교체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협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 의장 선거일을 9일로 공고했다. 선거관리위원장은 여상규 의원이 맡는다. 김정재·김현아·송석준·이만희·이양수·이은권 의원이 선관위원으로서 실무작업을 준비한다.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4명이다. 강석호·유기준 의원에 이어 심재철·윤상현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다. 영남권 의원 두 명, 수도권 의원 두 명이 맞붙는 모양새다.

심재철 의원은 이날 오전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 집권으로 가기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이,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의원님들의 방패가 되겠다. 기꺼이 총알받이가 되겠다"며 "의원님들께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사법처리되는 경우는 기필코 막아내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윤상현 의원도 이날 오후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사령관이 되겠다"며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스스로를 "일 잘한 원내 수석부대표였다"며 "이기는 협상의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승리를 이끈 사무총장이었다"며 "총선 승리의 길, 제가 가장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5선인 심 의원은 연륜과 경험이 장점이다. 1980년대 '서울의 봄' 당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 민주화 운동을 이끈 경험이 있다. 계파색도 옅다. 반면 당내 일각에서는 국회부의장을 지낸 심 의원이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하는 것이 이른바 '격'에 맞느냐는 지적도 있다.

1962년생인 윤 의원은 원내대표 후보들 중 유일한 60년대 생이다. 비교적 젊은 이미지가 강점이지만 과거 친박 핵심으로 활동했던 점은 약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윤 의원이 당선될 경우 '도로친박당' 이미지가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다.

한국당 원내사령탑이 사실상 '공백'이 되면서 예산안과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사법제도 개편 처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 예산안을 처리한 뒤 패스트트랙 안건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을 향해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국회 정상화를 위한 결단 촉구한다"며 "4+1협의체 버스는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목적지까지 달려갈 것이다. 한국당이 오늘 안에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이 버스에 오를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바른미래당(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과 이미 예산안 협상을 위해 한차례 '4+1' 협상을 진행했다. 한국당은 "예산안 처리마저도 야합 꼼수로 처리하려는 것이냐"며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측은 민주당의 '4+1협의체'가 불법이라며 몸으로라도 막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예산안 합의를 위한 교섭단체 협의를 해야 한다"며 "국회법상 근거도, 권한도, 실체도 없는 4+1 협의체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4+1 회의에서 각 당의 예산 증액 민원을 받아서 예산안 수정안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만약 이런 짓을 하면 저부터 회의장소에 가서 몸으로 막겠다"고 선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