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의겸 상가 34.5억원에 팔아…"차익 전부 기부"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2019.12.05 1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소유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상가주택이 34억5000만원에 매각됐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김 전 대변인 측은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인 해당 상가주택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매수자는 70대 부부로 알려졌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부부 명의로 해당 상가주택을 27억7000만원(취득세 2억원 포함)에 샀다. 해당 건물은 대지 272제곱미터(㎡), 지상 2층 규모다. 지난 3월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를 통해 해당 상가주택 매입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었다. 결국 김 전 대변인은 사퇴했다.

김 전 대변인은 상가주택 매각으로 6억8000만원의 차익을 올렸다. 양도세 등을 고려하면 실제로 손에 쥐는 차익은 4억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흑석동 상가주택을 매각하고, 차익은 전부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선 김 전 대변인이 2020년 총선에 출마하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검사들 앞 추미애의 살벌한 농담…"나가도 좋아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