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보이스퀸' 이효진 "다섯 살 때 유괴당해…나만 살았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VIEW 360,142
  • 2019.12.06 0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5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에는 여군 출신 주부 이효진이 경연에 참가해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올 크라운을 받았다./사진=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노래 경연 프로그램 참가자 이효진이 어렸을 적 트라우마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에는 여군 출신 주부 이효진이 경연에 참가해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올 크라운을 받았다.

그는 "육아 때문에 군 생활을 뒤로하고 대구에서 작은 인쇄소를 운영하고 있는 노래에 미친 주부"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효진은 여군을 지원한 이유를 묻자 "지금은 굉장히 튼튼해 보이고 씩씩해 보이지만 어릴 때 많은 아픔이 있었다"며 "다섯 살 때 유괴를 당했는데, 저만 살아 돌아왔다"고 고백했다.

어릴 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고자 여군이 된 이효진은 "제가 씩씩하고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도와준 분들이 있다"며 "그분들에게 은혜를 갚는 일은 다른 어려운 일들을 도와주는 것 같아서 8년째 노래를 하면서 봉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얘기를 할 수 있다는 건 그만큼 이겨냈다는 거고 이런 아픔이 있지만 나는 잘 도전하고 (꿈을) 이뤄가며 씩씩하게 살고 있으니 저를 보며 다른 누군가는 용기를 얻지 않을까"라는 긍정적인 에너지도 전했다.

이효진은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열창했다. 심사위원들은 그의 파워풀한 보컬에 매료됐고 '올크라운(만장일치 합격)'을 받아 두 번째 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