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7번째 생일날' 마지막 회의 주재한 나경원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9.12.06 1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대외 메시지 극도 자제하며 한국당 원내대표 임기 마무리

image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오는 9일 원내대표 임기가 끝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마지막 회의를 주재했다. 당 최고위원회로부터 '연임 불허' 판정을 받은 후 처음 연 회의였다.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는 시작부터 언론 비공개로 진행됐다.

최고위원회의 결정 이후 당내에서 일었던 '원내대표 연임 규정' 논란 이후 대외 메시지를 극도로 자제하는 분위기였다. 앞서 정우택·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이 임기 종료를 앞두고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서 후임에게 숙제를 던지거나 고별 기자회견을 열었던 것과 대조된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 전 원내부대표들과 차례로 악수하며 고별 인사를 나눴다. 이어 기자들에게 "지난 1년간 수고 많았다. 마지막 날인데 특별한 메시지를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한 후 기자들을 회의장 밖으로 내보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나 원내대표의 57번째 생일이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멋쩍은 표정으로 웃으며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을 지나치려 했다.

나 원내대표는 소회를 묻는 질문에도 답을 머뭇거리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지난 일년 동안 한국당이 의원총회를 다른 때보다 1.5배 했다"며 "그만큼 격동의 1년이었다"고 운을 뗐다.

지난 4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여당과 충돌하는 등 여야 대립이 극렬했던 일을 회상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모든 의원들이 힘을 합쳐줘 한국당이 정말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으로 자리매김하는 기반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차기 원내대표에게도 "앞으로 아주 중요한 정기국회가 남아있다"며 "마무리를 정말 잘 할 수 있는 원내대표가 돼서 마무리해 달라"고 말했다.

전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오는 9일을 원내대표 선거일로 공지했다. 현재까지 강석호·윤상현(이상 3선)·유기준(4선)·심재철(5선)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분 연장에 지하철 노조 "파업"…결국 두손 들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