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theL프로] 운명 가를 '양형심리'에 이재용 부회장 '굳은 얼굴·꽉쥔 두손'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VIEW 5,235
  • 2019.12.06 17: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6일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

image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3차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결전의 날'이 밝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종 형량을 두고 검찰과 이 전 부회장 측이 맞붙었다. 혹한 속 법원에 출석한 이 전 부회장의 얼굴엔 긴장감이 역력했다.

6일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파기환송심 3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펼쳐진 양형심리는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이 부회장의 운명을 가를 핵심 절차로 꼽힌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1시29분쯤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굳은 표정으로 '오늘 어떤 말씀 준비하셨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다만 재판에 대한 결의를 내비치는 듯 두 주먹을 꽉 쥔 채로 법정을 향해 걸었다.

법정에서도 이 부회장의 굳은 표정은 유지됐다.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이 부회장은 바른 자세로 허리를 펴고 앉아 정면만을 응시했다. 미세한 움직임도 포착하기 힘든 정도였다.

이날 재판에선 재판 시작 후 처음으로 이 부회장과 재판장이 얼굴을 마주 보고 앉았다.

기본적으로 이 부회장은 공판마다 재판부의 왼편에 위치한 피고인석에 검찰 측과 마주 보고 앉는다. 하지만 이날 PPT를 통한 양측 진술이 이어지면서 이 부회장은 재판부와 마주 보는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부회장은 진술이 진행되는 동안 재판장이 앉은 법대만을 응시했다. 반면 정 부장판사의 시선은 책상 위에 놓인 자료와 PPT만을 향했다.

재판 중 작은 해프닝도 벌어졌다. 특검 측은 항소 이유를 설명하며 "헌법 정신에 부합하는 양형을 통해 법치주의를 구현하고, 그럼으로써 정경유착의 고리가 단절되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그 순간 방청석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손뼉을 친 일반인 방청객은 법정 내 경위들의 제지에 박수를 멈췄다.

반격에 나선 이 부회장측 변호인도 동요 없이 특검측 양형 주장에 조목조목 대응했다. 특히 이 부회장 측은 당시 영재센터 등에 대한 지원들이 '수동적'이었다는 점과 삼성이 정부로부터 받은 특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변호인은 "질책을 동반한 전 대통령의 강한 요구를 받고 수동적 지원에 이르게 됐을 뿐이다"면서 "또 삼성은 개별 현안에 대해 청탁한 사실이 없고, 그에 따른 특혜를 받은 사실도 없다"고 항변했다.

한편 이날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 부회장의 재판을 직접 보기 위해 방청권 확보에 나선 사람들이 대기줄을 만들기도 했다. 또 1인용 텐트까지 등장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