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토부·지자체,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 실시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2.08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후 고시원·쪽방 주민들 직접 찾아 주거복지 상담·공공임대주택 이주수요 발굴

image
자료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주거환경이 취약한 노후 고시원과 쪽방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 주거복지 상담과 공공임대주택 이주수요 발굴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의사가 있으나, 공공임대주택 등 주거지원 정보에 어두워 고시원과 쪽방 등에 거주 중인 이들을 위해 오는 9일부터 2020년 1월17일까지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단체와 함께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방문조사는 지난 10월2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아동 주거권 보장 등 주거지원 강화대책(이하 ‘주거지원 강화대책’)'의 후속조치다.

주거지원조사를 통해 발굴된 공공임대주택 이주 대상자는 내년 상반기부터 1대1 상담과 안내를 통해 인근의 매입·전세 임대주택과 영구임대주택에 단계적으로 이주하도록 할 계획이다.

주거복지재단·지역주거복지센터 등 주거복지 관련기관과 협력해 이사비·보증금생활집기를 제공하고, 임대주택 운영기관인 LH에 이주지원센터를 설치해 이주 절차 전반을 지원한다. 또 공공임대주택 이주 후에는 신속히 지역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주거복지전문인력(LH)을 배치하여 초기 정착을 지원하고 복지부와 협업하여 자활지원과 통합서비스 돌봄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지자체의 전수조사 및 수요발굴 지원을 위해 조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권역별 합동 설명회를 개최하고 주거지원 정책 공유와 현장 의견수렴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후고시원 쪽방등에 거주하면서 공공임대주택입주 또는 주거급여 상담을 희망하시는 분은 방문상담에 응하시거나 가까운 읍명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해 달라"며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된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지원이 실제 현장에서 촘촘히 전달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와 힘을 모아 주거안전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