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증권사, PF 대출 규제에 '불똥'…"나 지금 떨고있니"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9.12.08 17: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년 7월부터 자기자본의 2배, 2021년에는 자기자본 100%로 줄여야…메리츠종금증권 채무비율 211%

image
증권업계가 금융당국의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익스포져(대출·채무보증) 총량 규제 방침에 비상이 걸렸다. 당장 내년 7월 규제 시행에 맞춰 PF대출을 정리하거나, 자본금을 늘려야 할 처지다. 대출의 질을 따지지 않고 총량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 맞지 않을 뿐더러, 개발단계서부터 자금줄이 막힌 부동산 경기가 급격히 침체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진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5일 증권사의 부동산 PF채무보증 한도를 자기자본 대비 100%로 설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채무보증 취급한도 제한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 개선안에 따르면 현재는 별도의 부동산 채무보증 한도 비율이 없지만, 내년 7월부터 점진적으로 한도를 높여 2021년 7월 이후부터는 자기자본 100% 이상의 부동산 채무보증은 제한된다. (채무보증반영비율 2020년 7월 0.5, 2021년 1월 0.75, 2021년 7월 1.0) 또 NCR(영업용순자본비율)에 반영되는 신용위험액 산정 시에 PF 채무보증에 대한 위험값을 12%에서 18%로 상향조정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전체 채무보증액이 자기자본을 뛰어넘는 증권사는 메리츠종금증권과 하이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이다.

특히 메리츠종금증권은 6월말 채무보증액이 7조6800억원 규모로 증권사 중 가장 크다. 6월말 자기자본(약 3조6300억원)의 2배를 넘어 채무보증 비율이 211.5%에 달한다. 메리츠종금증권의 경우 개인 리테일 비중이 적어 대부분이 부동산 PF 대출 자금으로 추정된다. 금융당국의 PF 대출 규제가 시행되면 4조원 가량의 PF대출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하나금융투자는 같은 기간 자기자본이 3조3800억원인데 반해 우발채무 규모는 3조7400억원 규모다. 3000억원 가량이 초과됐다. 키움증권도 채무보증 규모가 2조2700억원으로 같은 기간 자기자본 2조100억원보다 크다.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6월말 기준 채무보증액 대비 자기자본비율이 126.7%였지만, 이중 부동산 PF 비율은 100% 미만인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당장 내년 7월부터 규정 위반 소지가 있는 증권사들은 PF대출을 정리하거나, 자기자본을 확충해야 한다. 채무보증액이 한도까지 꽉 찬 증권사들의 경우 사업 추가 확장이 어려워 고민이다.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IBK투자증권, KB증권, 교보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은 채무보증비율이 80%를 넘는다. 단 신한금융투자는 이후 증자를 완료해 현재 자기자본이 4조원 이상이다.

불만도 커진다. A 증권사 관계자는 "과거 저축은행 PF 대출 사태 때는 부동산 투자만 한다고 하면 마구잡이로 대출을 해줬기 때문에 부실이 생겼지만, 지금 증권사들은 우량물건만 투자한다"며 "총량규제 잣대를 갖다대면 선순위 대출로 2500억원 투자한 곳이 후순위 대출로 500억원 투자한 곳보다 더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식의 착시효과가 발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B증권사 관계자는 "자기자본의 100%까지만 PF 대출을 허락하는 것은 아예 중, 소형사들에게 투자기회를 박탈하는 셈"이라며 "채무보증액은 말 그래도 보증액이고 실제 대출액과는 다른데 기준을 채무보증액으로 잡은 것도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C증권사 관계자는 "당장 규제에 걸리지 않는 증권사들도 한도가 목까지 찼기 때문에 신사업은 어렵다"며 "우리는 2기 신도시를 비롯해 주택공급이 많아 수요가 많으니 자금을 공급한 것인데 정작 집값은 정부가 올려놓고 증권사만 잡는다"고 토로했다

이남석 KB증권 연구원은 "부동산 PF 사업 비중이 높은 메리츠종금증권의 실적과 주가에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금융지주의 주가 하락은 과매도로 인한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저가 매수 전략으로 접근할 만 하다"고 조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