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워킹맘 퇴사 최대 위기는 언제?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12.08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금융 '한국워킹맘 보고서'…가계경제 보탬 위해 직장 다닌다…여유시간 전업맘의 절반

워킹맘들은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 퇴사나 이직을 가장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을 다니는 가장 이유는 '가계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였다.


워킹맘 95% 퇴사 고민했다…자녀 초등학교 입학 때 최대 위기


/자료제공=KB금융
/자료제공=KB금융

KB금융그룹은 한국 위킹맘의 개인과 가정생활, 직장에서의 라이프스타일과 금융행동을 분석한 ’2019 한국위킹맘보고서‘를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경제활동 중인 고등학교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로 2018년 첫 발간 이후 두 번째다.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으며 가장 깊게 고민한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50.5%가,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39.8%가 이같이 답했다. 퇴사를 고민했을 때 34.3%는 '부모의 도움'으로 극복했다고 응답했다. 워킹맘들은 자녀가 중학생은 돼야 자녀케어 관련 주변의 도움이 필요없다고 판단했다.

워킹맘의 75.1%는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을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직이나 창업을 고려하는 경우는 20.9%로 2018년 조사때 12.6%보다 8.3%포인트 상승했다. 직장을 다는 이유로는 '가계경제에 보탬을 위해서'가 44.0%로 가장 많았다.

워킹맘들은 워라벨을 위해 직장/조직내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 주52시간제도 도입으로 워라벨 실현에 도움이 된 것으로 봤다. 주요한 변화로는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늘었다‘ 31.0% △’가족과 저녁을 같이 할 수 있다’ 20.6% △‘야근과 휴일근무가 줄었다’ 16.1% 순으로 꼽았다.


요리할 시간 없어 조리 식품이나 외식 활용…여유시간 단 2시간, 전업맘의 절반


/자료제공=KB금융
/자료제공=KB금융
워킹맘들은 시간에 쫓기다보니 가사일을 줄여주는 전자제품, 반조리식품, 새벽/맞춤배송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특히 워킹맘 중 식사를 직접 조리하는 경우는 51.4%로 전업맘의 81.0%보다 적었다. 대신 조리된 식품을 이용하거나(15.2%)와 외식(12.0%)을 활용했다.

워킹맘의 98.4%가 온라인 쇼핑사이트를 통해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했고 생활비의 13.4%를 사용했다. 온라인 쇼핑은 주로 오후 9시에서 자정까지의 야간시간을 이용했고 신선/가공식품을 포함한 음식료품을 가장 많이 구입했다. 유통업계에서 새벽배송이 뜨는 것도 이같은 위킹맘의 움직임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간이 없는 워킹맘은 하루중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시간은 1시간51분으로 전업맘의 3시50분의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워킹맘, 전업맘 가리지 않고 TV시청, 인터넷보기, 취미활동, 운동에 여유시간을 사용했는데 위킹맘들은 배우자와의 대화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여유시간을 썼다.


부부소득 모아 워킹맘 관리…가정생활 돕는 친정부모 지원 많아


/자료제공=KB금융
/자료제공=KB금융


워킹맘 가구의 소득관리는 부부 소득을 모아서 워킹맘이 관리하는 경우가 78.3%로 대부분이었다. 이 경우 워킹맘 본인 통장에 모아서 관리하는 경우가 64.5%로 가장 많았다. 또 워킹맘 절반은 생활비 지출이나 금융거래용 통장 운용 내역을 배우자와 공유했다.

워킹맘의 78.6%는 비상금을 보유하고 있었고 평균 1010만원을 가지고 있었다. 전업맘은 70.7%가 평균 1103만원을 보유하고 있어 비상금 보유비율은 높지만 금액은 적었다.

워킹맘의 49.9%는 부모에게 ‘경제적이나 비경제적, 또는 경제적+비경제적인 지원’을 하고 있었다. 친정부모에 대해선 56.4%가 지원하고 있으나 시부모에 대해선 43.5% 지원했다. 이는 평소 가정생활을 도와주는 부모가 친정부모이고 이에 대한 보답의 의미를 담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자녀 케어나 집안일 등 가정생활을 도와주는 사람이 친정부모인 경우가 50.9%, 시부모는 19.6%였다.

워킹맘의 90% 이상이 자녀를 위해 투자나 저축을 하고 있었고 목적은 자녀 대학 등록금이나 어학연수, 유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자녀를 위해 투자나 저축을 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생활비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 비율은 워킹맘이 29.8%로 전업맘 45.8%보다 적었다.

위킹맘은 '배우자에게 의지하지 않고 경제적으로 독립해서 살 수 있어야 한다'는 질문에 '그렇다'가 76.5%였다. 이는 전업맘 60.7%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자녀 독립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52.6%로 전업맘 44.7%보다 높았고 부모 부양에 대한 책임감에 대해서도 66.2%로 전업맘 55.2%보다 높았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2018년 57.2%로 전년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맞벌이 가구비중은 46.3%로 전년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이중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맞벌이 가구비중은 51.0%였다.

여성 근로자의 평균 급여는 209만원으로 남성 근로자 314만원의 66.6% 수준에 불과했다. 또 18세미만 자녀를 둔 여성근로자들은 228만6000명으로 이중 월급이 100만원 이하는 11.5%인 26만3000명, 100만~200만원은 37.6%인 85만9000명로 나타났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