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전기차로 돌아선 美 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우경희 기자
  • VIEW 17,832
  • 2019.12.08 1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와 GM 배터리 동맹 체결…토요타-파나소닉, 폭스바겐-노스볼트 등 합작 잇따라

image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오른쪽)과 메리 바라 GM 회장이 미국 미시건주에 위치한 GM 글로벌 테크센터에서 합작계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제공=LG화학
LG화학 (348,500원 상승3000 -0.8%)이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제 2의 반도체'로 발돋움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겨냥한 합종연횡의 서막이다. 미국 자동차 산업의 상징 격인 GM도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틀을 깨고 전기차 배터리에 손을 뻗기 시작해서다. GM은 새 도전을 위한 파트너로 LG화학을 택했다.

LG화학은 지난 5일(현지시간) GM과 배터리 공장 건설을 위한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LG화학은 미국 미시건에 이미 1공장을 가동 중이다. LG화학은 GM과 합작을 통해 미국에 두 번째 생산기지를 보유하게 됐다.

합작법인은 50대 50 지분으로 양사가 각각 1조원을 출자한다. 단계적으로 총 2조7000억원을 투자해 3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새 공장은 오하이오(Ohio)주 로즈타운(Lordstown)에 짓는다. 내년 중순에 착공에 들어가며 양산된 배터리셀은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공급된다.

배터리와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번 양사 합작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 장악을 위한 이종 업계 간 합종연횡의 서막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GM은 내연기관으로 100년 이상 세계 시장을 주름잡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상징이다.

지난해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가 "자동차 산업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으며 GM은 이에 적응해야 한다"며 북미 생산공장 5곳과 해외 공장 2곳의 가동을 중단하고, 인력 1만4000여명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내연기관 '거인'의 체질변화 선언이었던 이 발표로 GM의 전기차 배터리 투자가 예견됐는데, GM의 선택은 LG화학이었다.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영역에서 이미 GM과 공고한 신뢰를 형성한 점이 양사 합작의 배경이 됐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출시한 세계 최초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 단독 공급업체로 선정됐었다. 이후 쉐보레 스파크, 쉐보레 볼트 등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내연기관의 강자가 기존 틀을 깬 합종연횡에 나설 정도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초고속 성장이 예견된다.

전기차로 돌아선 美 거인 GM…LG 배터리 선택했다
삼정KPMG가 발간한 '글로벌 전기차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약 198만대가 팔린 전기차는 2025년 1200만대 이상 팔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기차 배터리 시장도 급격히 커질 전망이다. IHS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가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 약 182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25년 약 169조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되는 메모리반도체보다 큰 수준이다.

이미 산발적 '합종연횡'이 진행된 배경도 여기 있다. 일본 토요타와 파나소닉은 올해 초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내년까지 합작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또 독일 폭스바겐도 올해 6월 스웨덴의 신생 배터리 업체인 노스볼트와 합작으로 연 생산량 16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생산 초기만 해도 배터리 기술 유출에 대한 우려 때문에 합작법인 설립이 실패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하지만, 최근에는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급증해 안정적인 조달이 우선시되면서 배터리 기업이 독자적인 기술력을 유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합작법인 설립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GM과의 합작으로 '아메리칸 드림' 구체화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 미국 전기차 시장은 중국·유럽과 함께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으로 손꼽힌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52만대에서 2021년 91만대, 2023년 132만대로 커질 전망이다. 연평균 26% 성장이다.

LG화학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유럽 등 전 세계 4각 생산체제를 갖춘 유일한 업체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5개의 자체 생산공장과 2개의 합작 생산공장 등 총 7개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GM과의 합작법인 설립은 단순한 협력을 넘어, 배출가스 없는 사회를 이뤄내고 친환경차 시대로의 변혁을 이끌 위대한 여정의 시작”이라며 "LG화학은 글로벌 시장 리더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