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분양가 확정…내년 2~3월 분양 목표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2019.12.08 13: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업계 "HUG 적정 분양가와 차이 커 분양가 협의 난항 예고"

image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강동구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이 일반분양가를 3.3㎡ 당 3550만원으로 확정하고 이번주부터 HUG(주택도시보증공사)와의 분양가 협의에 돌입한다. 내년 2~3월 일반분양이 목표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은 지난 7일 강동구 둔촌동 한 교회에서 관리처분계획변경인가 총회를 열고 일반분양가를 3.3㎡ 당 3550만원, 조합원 분양가를 3.3㎡ 당 2725만원으로 책정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지난 10월 대의원회의에서 잠정 결정된 안이 변동 없이 확정됐다. 공사비 인상, 설계 변경, 이주비 등 14개 안건도 모두 통과됐다.

내년 4월29일 이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할 수 있어 사업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조합은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HUG의 분양보증을 받기 위한 분양가 협의에 돌입할 예정이다. 내년 2~3월 일반분양 하는 것이 목표다.

그러나 적정분양가 관련 조합과 HUG(주택도시보증공사)의 입장이 맞서 난항이 예상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HUG의 고분양가 관리 기준을 적용하면 이 단지의 적정 분양가는 3.3㎡ 당 2600만원대로 조합이 확정한 분양가보다 1000만원 가량 낮다.

조합은 인근에서 분양한 ‘힐데스하임 올림픽파크’가 100가구 미만의 꼬마 아파트임에도 3.3㎡ 당 2896만원에 공급됐다며 둔촌주공의 입지와 규모, 주변 시세를 고려할 때 3.3㎡ 당 3500만원대가 적당하다고 주장한다. ‘힐데스하임 올림픽파크’는 가구수가 적어 HUG의 고분양가 규제를 피했다.

조합은 올해 초 광진구 화양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광진그랜드파크’의 경우, 토지 공시지가가 둔촌주공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데도 3.3㎡ 당 3370만원에 분양했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협의가 늦어져 분양이 내년 4월 29일 이후로 넘어가면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없다. 상한제 적용을 받으면 일반분양가는 HUG 기준보다 더 낮아질 전망이다.

한편 둔촌주공 1~4단지 5930가구는 재건축을 통해 1만2032가구의 매머드급 단지로 거듭난다. 현대건설 (42,050원 상승800 1.9%)과 HDC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과 롯데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시공한다. 일반분양 물량은 4841가구 규모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