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부산, 지하시설물 인한 안전사고 사전 차단

사회부
  • 부산=노수윤 기자
  • 2019.12.08 1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8개 관리주체와 관리 협약…간선도로 안전점검

부산시는 지하시설물과 관련 있는 8개 기관과 ‘지하시설물 통합 지표투과 레이더(GPR) 탐사 안전점검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2년간 상·하수도, 도시가스 등 17개 시설물이 매설된 주요 간선도로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지하시설물의 경우 관리주체가 제각각인 데다 필요할 때마다 땅을 파 매설하고 안전관리도 각각 추진해 지하시설물 현황 파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지하시설물이 매설된 도로는 이를 매설한 기관이 5년마다 1회 이상의 지표투과 레이더 탐사 안전점검을 시행해야 한다.

부산시는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지난 2월부터 3차에 걸쳐 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부산시설공단·부산환경공단·부산교통공사·한국전력공사·㈜KT·한국가스공사·부산도시가스·성림에너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간선도로 아래에 매설된 지하시설물의 안전점검과 지하의 빈공간을 신속하게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부산시는 앞으로 2년간 8개 기관에서 23억원의 위탁금을 받아 통합 지표투과 레이더 탐사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부산시가 직접 탐사하는 지역이 당초 2800㎞에서 1317㎞로 줄어들어 22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부산시는 직접 탐사 구간 중 침하 위험이 있는 도로 구간과 민원 발생이 잦은 구간을 우선으로 집중탐사해 도로침하를 사전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와 지하시설물 관리기관 간 지하시설물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