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당국, 퇴직연금 수수료 체계 감독 강화해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2019.12.08 1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硏 '퇴직연금 개선 보고서'…"국내 퇴직연금 '체감 수수료' 3년새 2~4배 높아져"

image
한국금융연구원 CI/사진제공=금융연구원
금융당국의 퇴직연금 수수료 체계에 대한 감독이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한국금융연구원은 '퇴직연금 수수료 현황 및 요율제도 개선방안' 보고서에서 시장 실패 요인이 존재하는 퇴직연금 시장에 감독당국의 일정 수준 이상 개입할 여지가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병덕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퇴직연금 시장은 퇴직자가 퇴직일시금을 선택하는 것 이외 대안상품이 없어 금융회사에 대한 협상력이 열위에 놓일 수밖에 없다"며 "가입자가 수수료 결정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경로가 제한적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다수의 퇴직연금 사업자가 있음에도 퇴직연금 수수료 체계가 대동소이한 형태를 보인다는 것은 암묵적 담합에 의해 경쟁적인 시장이 구성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감독정책 차원의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이 퇴직연금 사업자가 운용성과에 연동해 유연한 수수료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관리·감독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운용성과에 연동한 수수료율 체계는 유인부합적 구조를 가질 경우 다양한 사업 모델로의 발전이 가능하다"며 "최근 일부 금융회사가 계좌 수익이 없을 경우 자발적으로 퇴직연금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움직임이 있는 곳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사후 감독정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수수료 체계가 부적절하거나 요율이 과다해 소비자의 권익이 침해될 우려가 크다면 감독 당국이 수수료율 상한선을 설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예컨대 영국은 2015년부터 적격 퇴직연금의 디폴트 펀드 수수료 상한을 적립금 대비 0.75%로 제한한 바 있다.

그는 "영국 금융당국은 시장 조사를 통해 퇴직연금 사업자가 과도하게 수수료를 수취한 관행 탓에 자율적인 교정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적절한 사후적 수수료 감독 정책이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퇴직연금 가입자들의 '체감 수수료'인 수익률 대비 총비용부담률의 비중은 2015년 10%에서 2018년 20~40%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