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 정부 대북정책 전환 촉구..."국민 시지프스 형벌만 받을 것"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2019.12.09 0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9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image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지적하며 "우리 국민은 희망고문에 시달리면서 시지프스 형벌만 받을 것"이라고 9일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강변하면서 북의 제재를 푸는 데만 관심을 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이런 인식과 태도는 북핵 문제 해결에 한 걸음의 진전도 없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며 "문 대통령이 (대북)정책 전환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도발을 반복하는 행태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7일 오후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중대한 시험이란 장거리로켓발사에 쓰일 신형 고체연료 엔진 연소시험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시험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과 관련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해 위성발사장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라며 "북한이 그동안 비핵화협상에서 폐기하겠다고 했던 동창리에서 도발을 강행한 것은 우리와 미국에 대한 정면 도발"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국가안보회의(NSC)는커녕 아무런 언급이 없고, 아무런 대응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