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당국자, 北 '중대시험'에 "동맹·우방국과 긴밀히 조율"

  • 뉴스1 제공
  • 2019.12.09 0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창리 발사장서 'ICBM용 로켓 엔진 시험' 추정

image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정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혔다. (CNN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 시험'을 실시했다는 북한 측 발표와 관련, "동맹·우방국들과 함께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 당국자는 "(북한의) 시험에 대한 보도를 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의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로부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용 엔진 시험이 이뤄졌을 수 있다"는 등의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비확산센터 소장도 7~8일 이틀 간 서해발사장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근거로 "북한이 '로켓 엔진 시험'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아주 똑똑하고 잃을 것도 너무 많다. 만일 그가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걸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지난 10월 초 스웨덴에서 열렸던 비핵화 관련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미국을 향해 "올 연말까지 대북 적대시정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길'로 갈 수 있다"고 압박해왔으나, 미국 측은 '시간 제약을 두지 않고 북한과의 대화·협상에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