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하철 화재 시 AI가 신속하게 대피로 알려준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2019.12.09 16: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계연, ‘AI 기반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을 개발·시연

image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자료=기계연
국내 연구진이 복잡한 지하철 역사 내에서 화재가 일어날 경우 신속하게 대피로를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AI 기반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을 개발하고, 9일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에서 기술 시연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한형석 기계연 AI기계연구실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이 기술은 지하철 역사 내부에 설치된 30여개의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연동돼 있다. 화재 발생 시 온도와 일산화탄소, 연기 농도 등에 따라 화재 위성을 자동 평가하고, 최적의 대피로를 선정한다.

이 정보는 모니터와 천정에 설치된 130여개의 레이저 표시기로 전달돼 지하철 바닥면에 밝은 조명을 비춰 대피로 방향을 안내하도록 설계됐다.

이날 시연회에선 지하 2층에서 1층으로 올라가는 계단과 지하 1층 통로에 불이 났을때를 가정해 이뤄졌다. 불이 난 위치와 불이 확산하는 방향에 따라 녹색 유도등이 위험한 곳을 피해 다른 방향의 출구로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지하철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핵심은 승객이 골든타임 내 안전하게 대피하는 것”이라며 "다중이용시설의 안전사고 발생 시 피해를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