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케이알피앤이, 친환경 바이오 선박유로 승부수 "내년초 본격 양산"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2019.12.09 14: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간 10만톤 규모 바이오 친환경 선박유 생산목표

케이알피앤이 (1,190원 상승15 -1.2%)가 'IMO(국제해사기구) 2020' 규제 시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친환경 바이오 선박유의 본격적인 생산과 판매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내년 1월1일부터 도입되는 IMO2020 규제는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전세계 선박유에 함유된 황 함량을 0.5% 이하로 제한해 황산화물 배출을 규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새로운 규제 도입으로 인해 글로벌 주요 선사들은 이미 기존에 사용하던 고유황유 대신 저유황유 사용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싱가폴과 유럽에서는 벙커링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으며, 국내 정유사들은 수 조원 대의 설비투자를 진행해 저유황유, 초저유황유 출시 및 생산 준비하고 있다.

케이알피앤이 관계자는 “고유황유를 대체할 선박연료인 저유황유의 공급부족이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저유황유 공급이 2024년까지 정체되는 가운데 저유황유 수요가 기존 대비 8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바이오 연료 등 대체 선박유 수요가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초저유황유를 고유황유와 혼합하여 사용하려는 수요가 해외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황산화물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바이오연료를 고유황유와 혼합하여 사용하려는 수요도 증가하고 있어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설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개발된 바이오 선박유는 글리세린과 지방산 중합반응기술(SYN-TG)을 기반으로 하며 총 60억원을 투자해 선박유 생산설비 용량을 기존 연간 6000톤에서 연간 10만톤으로 늘렸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개발한 SYN-TG 기술은 전산가 180 이상인 원료를 투입하더라도 화학합성 반응을 통해 전산가 2.5 이하의 고점도 바이오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합성 방식에 따라 기름의 저온 유동성까지 조절 가능하기 때문에 바이오 연료가 선박유로 사용되는데 있어 한계점을 극복한 유일한 사례”라 강조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