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자수첩]추미애와 윤석열은 '모르는 사이'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2019.12.09 1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 첫 출근

image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기자: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총장 축하전화에서 어떤 메시지 전달받으셨습니까?
장관 후보자: 그냥 뭐… 단순한 인사였고요. 서로 모르는 사이기 때문에… (중략)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10시쯤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로 처음 출근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모르는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 간의 관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서)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존중하고 또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일 '검찰개혁' 안을 내놓고 있는 법무부, 그리고 그 수장이 될 수도 있는 추 후보자와 윤 총장의 관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정부와 검찰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새 리더가 갈등을 풀어낼지 여부에 시선이 쏠려있기 때문이다.

앞서 추 후보자는 지난 5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받았을 때도 '윤 총장과의 호흡을 어떻게 맞춰나갈 생각인가'를 묻는 취재진에 "그런 개인적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고 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추 후보자가 윤 총장에게 법무부 장관이 검찰을 지휘·감독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당시 추 후보자 측은 이런 논란에 대해 "와전이 된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 개인과 검찰총장 개인의 관계와는 상관없이 대의를 위해서 국민이 요구하는 개혁을 이행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사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과거 인연이 중요한 건 아닐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희망인 사법개혁을 완수하라"며 지명했으니, 일만 제대로 하면 된다.

그런데도 둘 사이의 관계에 이토록 관심을 갖는 건 결국 사법개혁을 완수하기 위해선 두 사람의 호흡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개인적 인연은 중요하지 않다"는 발언을 진화하며 "윤 총장과 개혁 과제를 함께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추 후보자 측 말이 앞으로 현실이 되길 바란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