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기홍 동반위원장 "대·중기 임금격차 해소 협약금 10조 돌파"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2019.12.09 1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년 동반성장인증제 도입·사회적이슈 조정협의체 운영"

image
동반성장위원회가 지난해부터 추진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 해소 운동에 총 45개사가 참여해 누적 협약금액이 10조원을 넘어섰다. 동반위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대·중소기업, 신·구산업 간에 발생하는 여러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이슈 조정협의체'(가칭)를 운영할 방침이다. '타다'처럼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는 영역에 대해 동반위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9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9년 동반위 활동 보고 및 내년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동반위는 대·중소기업의 사회적 갈등 문제를 발굴하고 조정하는 민간기구다.

권 위원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운동인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에 45개 대기업이 참여했고 2년간 누적 금액이 10조7104억원에 이른다"며 "특별한 권한이 없는 민간기구가 대기업으로부터 10조원이 넘는 지원을 약속받았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문재인정부의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정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지난해 한 통계를 보면 대기업 평균임금이 100일 경우 중소기업 평균임금이 52였는데 최근 통계는 중소기업 임금이 55로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임금격차 수준이 나라의 동반성장 척도"라며 "이런 측면에서 보면 동반성장은 나아졌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동반위는 내년에 민간 주도의 상생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먼저 동반성장 관련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업종별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자문위원회에서 논의한 다양한 이슈에 대해 운영국에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필요 시 조정협의체를 구성해 사회적 갈등을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권 위원장은 "새로운 산업이 등장하면서 사회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동반위의 역할에 대해 논의를 해왔다"며 "타다 문제와 같은 신구 갈등 등 복잡한 문제에 대해 논의가 필요할 경우 내년 신설되는 자문위원회에서 체계적인 운영방안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반위는 동반성장인증제도 도입키로 했다. 동반성장인증제는 대기업이 협력사와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를 준수해 제품을 개발하면 인증 마크를 부여하는 사업이다. 권 위원장은 "식품사업 부분에서 우선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동반성장인증을 취득한 기업은 금융기간으로부터 금리 우대를 받거나 금융 정책에 대한 가점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것을 금융권과 협의 중"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