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닮은 듯 다른 듯…원내대표로 만난 심재철과 이인영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2019.12.09 15: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운동권 선후배로 출발…둘의 행보를 가른건 YS와 DJ

image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전대협 초대 의장 시절(사진 왼쪽)과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MBC 방송민주화 투쟁 시절(오른쪽)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원내대표시절 '근로시간단축' 등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두 사람 모두 노동운동을 해본 공통의 경험이 소통을 원활하게 했고 서로 공감대를 갖게 했다.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앞두고 원내대표로 만난 심재철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과거가 주목받는 이유다. 두 원내대표의 청년시절의 행보는 유사하다. 그러나 정계 입문 후 서로 다른 길을 걷는다.



◇운동권 선·후배

심 원내대표와 이 원내대표는 이른바 '운동권'이다. 1958년생인 심 원내대표가 먼저 민주화 투쟁에 뛰어들어 학생운동의 토대를 다졌다.

광주일고 시절부터 유신반대 시위를 이끌던 심 의원은 1977년 서울대 영어교육과에 입학해 77학번 동기인 유시민과 함께 80년대 학생운동의 문을 열었다.

심 원내대표는 1980년 '서울의 봄' 당시에는 서울대 총학생회장을 맡아 신군부의 계엄령 해제를 요구했다. 그해 5월15일 서울대, 고려대 등 18개 대학 총학생회가 주도한 10만명 규모의 서울역 시위에서 이른바 '서울역 회군'을 주도해 논란이 되기도 한다.

1964년생인 이 원내대표는 80년대 학생운동을 꽃피웠다. 1983년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한 이 원내대표는 1987년 고려대 총학생회장으로서 대통령선거 직선제 쟁취를 위한 학생운동을 이끌었다. 그해 직선제 개헌을 골자로 하는 '6.29선언'을 이끌어낸 뒤 대학 총학생회장들을 중심으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를 결성, 1기 의장을 지냈다.

◇언론인 vs 통일운동가


심 원내대표는 대학 졸업 후 동대문여중 영어교사를 거쳐 MBC 기자로 입사한다. 언론계에서도 언론자유화를 위해 투쟁했다. 심 원내대표는 1988년 입사 3년차에 MBC 노조 결성을 주도하고 초대 전임자를 지냈다. 1992년에는 방송민주화를 요구하는 MBC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옥고를 치렀다.

반면 이 원내대표는 대학을 졸업한 뒤에는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 등에서 활동하며 통일운동을 이어간다. 전대협 의장으로서 임기를 마친 후에도 전대협 동우회장을 맡는 등 운동권 맏형 노릇을 줄곧 해왔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가 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의장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가 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의장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9.12.09. photo@newsis.com


◇YS와 DJ

두 사람의 정치적 행보를 가른 것은 YS(김영삼 전 대통령)와 DJ(김대중 전 대통령)이다. 심 원내대표는 1995년 YS가 정계로 이끌었다. 1996년 총선에 출마해 한차례 낙선했으나 2000년 총선에서 경기 안양시 동안구에서 당선된 후 내리 5선에 성공했다.

반면 이 원내대표는 2000년 총선을 앞두고 DJ의 '젊은 피 수혈론'에 따라 새천년민주당에 영입됐다. 이 원내대표도 한차례 낙선 한 뒤 2004년 총선에서 서울 구로갑에서 당선돼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18대 국회에서 한차례 고배를 마신뒤 19대 국회의원으로 다시 복귀에 성공한다.

◇변절자와 화석

두 사람은 정계입문 후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운동권 출신이 비교적 적은 자유한국당에서 심 원내대표는 '비주류'의 길을 걸었다. 이 영향 때문인지 심 원내대표는 운동권 선후배들로부터 '변절자'라는 소리를 들을만큼 철저하게 보수정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

운동권 출신의 진보 진영에서 대부분 대한민국 건국을 상해 임시정부에서 찾는 것과 달리 심 원내대표는 이승만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건국했다는 '건국절'을 주장했다.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로 인정돼 보상금을 받고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반면 이 원내대표는 정계 입문 후에도 '86세대(1980년대 학번, 1960년대 출생 운동권 출신)'의 맏형 역할을 이어간다.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국회에 대거 입성한 '탄돌이'들을 비롯해 18대, 19대 총선을 거치며 86세대가 국회로 대거 유입되면서다. 이 원내대표는 '소신있는 정치인'이라는 평가도 받지만 '과거 운동권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화석화된 진보'라는 평가도 공존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