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김영철 "트럼프 참을성 잃은 늙은이…우린 더 잃을 것 없다"(상보)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9.12.09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트럼프 "김정은 잃을 것 많다"→김영철 "미국 안전위협이 계속 커 가" 경고

image
김영철 북한 아태평화위 위원장
북한이 9일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를 통해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적대적 행위 시 잃을 게 너무 많다"고 한데 대한 즉각적인 경고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이날 아태평화위 위원장 담화로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게 너무 많다.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밝힌 뒤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한이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자 자신의 트위터에 "그(김정은)는 미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등의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대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 표현을 계속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 것"이며 의도적으로 또다시 우리에 대한 이상한 발언과 표현들을 사용할 때에는 문제를 다르게 보겠다는 명백한 립장을 밝혔다.

또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 이라느니,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느니,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것을 잃게 될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듯 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없이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수 없는 대목"이라며 "어쩔수 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수 있는 대목"이라며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표현도 하지 않았다"며 "물론 자제하는것일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트럼프식허세와 위세가 우리 사람들에게는 좀 비정상적이고 비리성적으로 보인다는것과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것"이라며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것이 많다. 우리는 더이상 잃을것이 없는 사람들"이라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라며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년말이 다가오고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협박성표현들을 골라보는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 했다.

그는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