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현 CJ회장, 신형우선주 전량 증여…승계절차 '착착'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2019.12.09 1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선호씨, 이경후 상무 92만주씩 증여…증여세 700여억원 납부 예정

image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나인브릿지(파72·724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THE CJ CUP'(총상금 975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한 저스틴 토마스에게 축하를 전하고 있다. 이날 저스틴 토마스는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로 최종합계 20언더파로 대니 리(뉴질랜드)를 제치고 2타차 우승을 차지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이재현 CJ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신형우선주(CJ4우(전환) (68,800원 상승200 0.3%)) 184만여주를 장남인 이선호씨와 장녀 이경후 CJ E&M 상무에게 증여했다. 신형우선주는 10년후 보통주로 전환되는 우선주로 보통주 대비 약30% 주가가 낮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신형우선주 184만1336주를 이경후, 이선호 씨에게 증여한다고 공시했다.CJ 관계자는 "각각 92만주 씩을 증여하게 된다"며 "세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하는 합법적인 방법으로 증여한다"고 강조했다. 납부해야 하는 증여세는 7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CJ는 지난 3월말 신형우선주를 보통주 1주당 0.15주씩 배당했다. 신형우선주는 지난 8월 5만4400원에 상장됐다. 현재 주가는 6만5400원이다. 증권업계에서는 10년뒤 보통주로 전환되어 의결권이 생기지만 보통주 대비 낮은 가격에 거래되는 신형우선주가 승계에 이용될 것이라고 관측해왔다. 이에 따라 내림세를 보여왔던 CJ보통주와 달리 상장 이후 꾸준히 주가가 상승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