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인배우 이채담 "남자들은 저를 많이 알 것…내 직업 좋아"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VIEW 366,866
  • 2019.12.10 0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는 6년 차 성인배우 이채담과 은퇴한 백세리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사진=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 캡처
'성인배우계 원톱' 이채담이 직업에 대한 당당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는 6년 차 성인배우 이채담과 은퇴한 백세리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채담은 자신의 직업에 대해 "남자분들은 저를 많이 아실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보통 이 직업은 1년이 고비다"며 "자기 직업을 숨기고 일하다가 오픈되면서 주변 소문에 못 참고 떠나곤 하는데 나는 롱런했다. 내 직업을 좋아하기 때문에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과 주변 지인들도 성인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채담은 "처음에는 숨길까 했는데 순탄하게 넘어갔다"며 "아빠가 어느 날 아무렇지 않게 '내 친구가 너 봤다고 하더라. 열심히 해'라고 하시더라, 지금은 지인들과 가족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직업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나이 들 때까지 계속 일하고 싶다"며 "'나중에 자식이 어떻게 생각할 것 같냐'는 질문을 받기도 하는데 '엄마는 당당한데 너는 부끄럽냐' '엄마가 하는 일은 남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채담은 눈 맞춤 상대로 절친한 성인배우 동료였던 백세리를 지목했다. 친한 언니 동생 사이였지만 돌연 잠적한 백세리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응한 백세리는 돈을 벌기 위해 성인배우라는 직업을 택했지만 직업에 대한 회의감과 악플에 돌연 잠적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