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생충 美골든글로브 3개 부문 후보…한국영화 최초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2019.12.10 08: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영화 '기생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후보에 올랐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아카데미 시상식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히며 아카데미의 전초전으로 불린다.

9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을 발표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더 페어웰(룰루 왕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레 미제라블(라지 리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란 샘마 감독)'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영화의 각본을 맡은 봉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함께 각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각본·감독을 맡은 쿠엔틴 타란티노, '결혼 이야기'의 각본·감독을 맡은 노아 바움백, '두 교황'의 각본을 쓴 안토니 맥카튼, '아이리시맨'의 각본가 스티븐 자일리안 등 함께 후보에 올린 명단도 쟁쟁하다.

특히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도 오르며 마틴 스콜세지('아이리시맨'),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샘 멘데스('1917') 등 아카카데미상을 수상한 명감독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타란티노는 각본상).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도 후보에 올라있다.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상 후보뿐만 아니라 감독·각본상 후보에도 오르면서 수상의 가능성과 더불어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기대도 더 커지게 됐다.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은 한국시간으로 내년 1월 6일 열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말 내내 '미세먼지 고통'…그래서 삼성이 투자한 곳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