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지원 늘렸더니…전국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 감소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12.10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역외상센터 증가 덕에 사망률 개선"…서울 권역은 개선 미미

image
전국 권역외상센터 분포 현황/사진=보건복지부
적절한 시간 내에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한 외상 환자의 사망률이 2년 만에 30.5%에서 19.9%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외상으로 사망한 환자 사례를 조사연구한 결과 2017년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2015년에 비해 10.6%포인트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외상으로 인해 사망한 환자 중 적절한 시간 내에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할 수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사망자의 비율이다.

이번 조사연구는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고, 2017년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에 등록된 외상 사망자 중 1232명을 표본추출해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모든 권역에서 예방가능한 외상사망률이 낮아졌다. 특히 광주·전라·제주 권역의 경우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2015년 40.7%에서 2017년 25.9%로 14.8%포인트 감소했다.

복지부는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개선된 원인으로 권역외상센터 개소와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꼽았다. 권역외상센터는 365일 24시간 언제라도 중증외상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는 즉시 응급수술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시설, 장비, 인력을 갖춘 외상전문 치료시설이다.

권역외상센터는 2014년 3개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총 14개가 문을 열었다. 앞으로 3개 센터가 추가 개소될 예정이다. 정부는 권역외상센터가 제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담인력 인건비 등 운영비를 지원하고 외상수가를 신설했다.

권역응급의료센터도 20개에서 41개로 늘어나면서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감소했다.

다만 중증외상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외상센터가 없는 서울 권역의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다른 지역에 비해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 서울 권역의 사망률은 2015년 30.8%에서 30.2%로 0.6%포인트 감소에 그쳤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상대적으로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도 필요자원을 집중 지원·육성하고 지역내 협력체계를 갖추면 양질의 의료기반 구축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서울시와 협력해 조속한 시일 내 서울지역 외상진료 기반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