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러시아,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 못 한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2019.12.10 1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년간 올림픽·패럴림픽·월드컵·세계선수권대회 등 주요 대회 출전금지

image
세계반도핑기구(WADA) 집행위원회가 스위스 로잔에서 러시아에 대한 출전금지 징계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2023년까지 4년간 러시아의 주요 국제 스포츠대회 출전과 러시아의 국제대회 유치를 금지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러시아가 조직적으로 도핑테스트 결과를 조작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징계안에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WADA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축구연맹(FIFA) 등 각 기구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다.

IOC가 이를 받아들이면 러시아 선수들은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IOC는 이날 성명을 내고 "WADA의 징계에 대해 아직 평가 중이지만 러시아는 전세계 스포츠인들을 모욕했다. 가장 강력한 방법으로 러시아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도핑검사 조작에 관여하지 않은 선수들은 중립국 자격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이들은 러시아 국적을 다는 대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신분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 유니폼에 러시아 국기를 달 수 없고 메달 수여식에서도 러시아 국가를 틀 수 없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168명의 러시아 선수들이 중립국 선수 신분으로 대회에 참여했다.

앞서 러시아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조직적으로 도핑 결과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결국 2017년 12월 IOC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회원 자격을 정지시켰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러시아는 IOC 회원 자격을 회복했지만 또 다른 도핑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1월 러시아 측이 제출한 2012~2015년 도핑 샘플이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면서다.

크레이그 리디 WADA 회장은 "러시아는 너무 오래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며 "러시아는 운동 선수들의 이익과 스포츠의 진정성을 위해 스포츠 공동체에 다시 합류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제공받았지만 그 대신 속임수와 부정을 계속하는 쪽을 택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WADA의 결정에 대해 즉각 이의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당국은 향후 21일간 스위스에 본부를 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서 WADA 결정에 대해 제소할 수 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WADA 결정에 대해 "이미 관례가 돼버린 (서방의) 반러 히스테리의 지속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러시아 관련 기관의 제소를 예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처벌이든 개인적이어야 하며 특정 위반행위와 관련 없는 사람들에게 적용되어서는 안된다"며 "누군가가 집단 처벌 결정을 내린다면 그러한 결정의 근거가 국제 스포츠의 순수성에 대한 고려에서 온 것이 아니라 이와는 무관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검사들 앞 추미애의 살벌한 농담…"나가도 좋아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