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아소 "韓,일본기업 자산현금화시 금융제재 가능"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2019.12.10 1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수성향 잡지 '문예춘추' 1월호 인터뷰

image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사진=로이터(뉴스1)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한국이 자국기업의 자산현금화를 실행한다면 금융제재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후 피해자들은 배상을 하지 않고 있는 일본기업의 국내 자산을 압류한 상태로, 내년 초 현금화 가능성이 있다.

일본 정권 2인자인 아소 부총리는 일본 '문예춘추' 신년 1월호에 실리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보수성향의 이 잡지는 10일 온라인을 통해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외교 관련해 "가장 큰 현안은 한국과의 관계"라면서 북한보다 앞에 뒀고, "문제는 한국이라는 국가 자체보다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문재인정권의 태도"라고 청와대를 비난했다.

이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언급해 당시 유무상 5억달러 경제 지원을 통해 한국이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다면서, 이제 와서 이것을 없었던 일로 만들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은 청구권협정을 어겼으므로 국제법 위반이라는 논리를 지속적으로 펴고 있다.

아소 부총리는 특히 한국이 압류 중인 일본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 할 경우 "한국과의 무역을 재검토하거나, 금융제재를 단행하는 등" 여러가지 대응책이 있다고 경고했다. 덧붙여 그는 일본보다 경제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피해를 본다며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아소는 또 외교에서 '호의'는 수단에 불과하며 중요한 것은 '쌍방의 이익'이라는 외교관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0월과 11월 한국 대법원은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후 일본은 지난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해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았다. 일본 내에서는 한국이 압류자산을 현금화 할 경우 양국 관계가 마지노선을 넘는다는 의견이 나온다.

최근 대화의 물꼬를 튼 양국은 이달 23~25일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