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韓 개인정보 떠다니는 '다크웹'…갈 길 먼 추격전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1 0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적하기가 쉽지 않아요. 다크웹 사이트가 몇 개나 있는 지 일평균 접속자 수가 몇 명인 지 공식 통계도 전무하고요. 완전 무법지대 수준이죠."

사이버 범죄의 온상이 된 다크웹(DarkWeb)은 인터넷 제3세계, 미지의 세계로 인식돼왔다. 헐리웃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마약·총기 거래, 살인청부와 테러 모의가 이뤄진다던 다크웹은 국내에선 '다른 나라 이야기'쯤으로 여겨졌다. 구글이나 네이버같은 일반적인 인터넷 검색으로는 접근도 어려워 대다수의 국민들은 다크웹의 존재도 알지 못했다.

그러나 오판이었다. 전세계 32개국 경찰이 국제 공조 수사를 펼친 끝에 지난 10월 다크웹을 활용한 아동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와 310명의 이용자를 검거했는데 운영자는 한국 남성이었고 한국인 이용자는 223명이나 됐다.

위협정보 분석 기업 S2W랩(에스투더블유랩)에 따르면 올해 평균 다크웹 전세계 일평균 접속자 수는 270만명 수준. 이 가운데 국내 접속자도 약 1만3200명으로 추정된다. 한국인 개인정보도 약 300만건이나 떠돌고 있다고 한다. 다크웹에서 거래된 개인정보를 활용한 스미싱 등 2차 피해도 다수 보고되고 있다.

그런데도 다크웹 사이트가 몇 개인지 일 평균 방문자 수가 몇 명인지 공식 통계는 전무하다. 여러 국가 네트워크를 거치기 때문에 IP 주소 추적도 거의 불가능하다는 게 업계 정설이다. 세계 각국 사법기관이 다크웹을 주시하고 있지만 마땅한 대처가 힘든 실정이다.

이제라도 정부가 다크웹 실태 파악과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사회적 논의와 공감대도 필요하다. 경찰이 전국적으로 다크웹 수사를 확대하고 연말까지 불법 다크웹 수집 추적 시스템을 완성하겠다고 했지만 혼자 힘으로는 버겁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유관기관간 적극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다. 국제 공조도 더 활발해져야 한다. 지금 이 시간에도 이미 우리 국민들의 정보들이 다크웹을 떠돌고 있다. 개인을 포함해 국가 안보까지 위협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