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랙터로 치어 아내 살해한 70대, 황당 이유는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2019.12.10 13: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인천 논현경찰서는 10일 다퉜다는 이유로 아내를 트랙터로 치어 숨지게 한 후 교통사고로 위장하려 한 70대 남성을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다퉜다는 이유로 아내를 트랙터로 치어 숨지게 한 후 교통사고로 위장하려 했던 남성이 구속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10일 A씨(77)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낮 2시12분쯤 인천시 남동구 수산동 한 이면도로에서 트랙터를 몰다가 후진해 뒤따라 걸어오던 아내 B씨(73)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직접 119에 전화를 걸어 교통사고로 B씨를 친 것처럼 위장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B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최초 경찰 조사에서 실수로 B씨를 들이받아 사고가 난 것처럼 진술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됐다.

하지만 사고 후 현장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A씨의 사고 대응 태도에 수상함을 느낀 경찰이 보강수사를 실시해 A씨의 범행을 밝혀낼 수 있었다.

또한 A씨가 평소 아내와 자주 다퉜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확보해 A씨에게 살인의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했으며,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해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최초 진술과 달리 "사고 당일 아내와 다퉈 감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아내를 트랙터로 들이받았다"면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CCTV를 살펴보니 A씨가 사고가 난 이후에도 놀란 기색 없이 대응을 하는 것을 보고 수상히 여겨 수사를 이어갔다"며 "주변인 진술 등을 확보해 A씨를 추궁한 결과 A씨가 범행을 시인해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하고 수사를 진행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