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지원 이사장 "코스닥 상장체계 단순화 추진"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2019.12.10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ESG 정보공개 사업도 적극 추진…외부 전문가로 ESG 위원회 구성 계획

image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기술특례상장 등 11가지 유형으로 세분화 돼 있는 코스닥 시장 진입 요건체계가 단순해진다. 한국거래소는 미래 성장가치에 대한 평가를 중심으로 코스닥 시장 상장 요건을 정비할 계획이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0일 송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복잡하게 세분화돼 있는 코스닥 시장 진입요건 체계를 미래 성장가치에 대한 평가 중심으로 단순화해 우량 혁신기업의 자금조달을 적시에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코스닥 시장 상장 요건 정비 이유에 대해 "코스닥 상장 요건이 11가지로 너무 복잡한 것 아니냐는 시장의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미래 성장가치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확정된 바는 없지만 시가총액을 중요 요소로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거래소는 코스닥 시장 상장 요건 정비와 함께 상장 주관사의 기업실사 충실도를 높이고 부실 위험기업에 대한 사전 예고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유가증권 시장 진입요건과 질적 심사 기준도 다시 정비할 방침이다. 자율주행차 등 신(新) 인프라 기업이 적시에 상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거래소는 ESG(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정보공개 사업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ESG 요소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기업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해외에서는 이 같은 기업들에 투자하면 성과가 더 좋다는 시각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거래소는 일찍이 상장사들의 지배구조 관련 공시를 의무화한 바 있다.

이에 더해 거래소는 환경과 사회와 관련된 정보도 공개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상장기업들과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향후 거래소 안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ESG위원회를 설치한다.

시장감시도 강화한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기업인 수, 자금조달, 허위사실 유포, 내부자금 유출 등의 과정을 통해 상장기업을 부실화하는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에 대한 대응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블록딜 전 공매도 등 불공정거래 여부를 집중 감시하는 등 공매도에 대한 시장감시 기능도 제고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거래소는 내년도에 △알고리즘 매매 위험관리 제도와 시스템 도입 △구조화증권 상품체계 개편 △유망투자상품 개발 촉진 △파생상품시장 활성화 △장외파생상품 거래축약 서비스 도입 등을 추진한다.

거래소는 올해의 주요 성과로는 주식시장 매매서비스 개선을 들었다. 유동성 확대를 위해 시장조성자를 기존 8개사에서 12개사로 추가 유치하고 시장조성자 지정종목을 82종목에서 649종목으로 대폭 확대했다는 것이다.

바이오 등 혁신기업의 업종 특성을 반영한 상장심사기준을 마련해 시행한 점, 시장수요에 맞는 신규지수를 개발하고 지수개발시스템을 구축한 점, 파생상품시장 발전을 위한 국채선물 스프레드거래 등 신상품을 도입한 점 등도 주요 성과로 꼽혔다.

정 이사장은 최근 불거진 DLS(파생결합증권) 불완전 판매 문제 등과 관련해 "학계 등에서 DLS 등의 불완전 판매 완화를 위해 거래소에 상장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으로 안다"며 "거래소 상장보다는 시장의 투명성을 높여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장외 구조화 증권 환매시장 개설에 대해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정치권 등에서 논의되고 있는 거래시간 단축에 대해서는 "투자자들, 상장기업, 금융투자업계 종사자들 등 모든 사람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