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교통사고' 방탄소년단 정국, 기소의견 검찰 송치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0 18: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 김휘선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 김휘선 기자
경찰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을 검찰에 넘겼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BTS 멤버 정국(전정국·22)을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정국은 지난 10월 말 한남동 도로에서 벤츠 차량을 몰고 운전하던 중 지나가는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혐의다. 정국과 택시 운전자는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당시 음주를 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정국이 운전 중 착오로 인해 접촉 사고를 냈으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했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정국을 한차레 불러 조사했다"며 "혐의를 인정해 지난 6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