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 '박항서 매직'…베트남 60년만에 SEA 정상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VIEW 137,920
  • 2019.12.10 22: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대0 완승

image
(AFP=뉴스1) 포토공용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 축구협회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박항서 감독은 7일(현지시간)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서 협약식을 체결하고 재계약과 관련된 소감 및 각오를 전했다. 박 감독은 이날 "2년 전 같은 장소에서 취임 첫 기자회견을 했을 때가 떠오른다"면서 감개무량하다는 뜻을 전했다. 계약기간은 기본 2년에 옵션 1년을 포함한 2+1년으로 알려져 있으며 금액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동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을 안겼다. 60년만의 일이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U-22)이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물리쳤다. 박 감독의 퇴장 속에서도 이뤄낸 완승이었다.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합쳐 6경기에서 무패(5승1무)를 기록하며 결승전에 오른 베트남은 인도네시아를 압도했다. 베트남 여자축구는 이미 SEA에서 6차례 우승을 차지했지만 남자축구가 결승에 오른 것은 2009년 이후 10년만이었다. 우승을 차지한 것은 1959년 이후 60년만이다.
조별리그에서 이미 인도네시아를 2대1로 누렀던 베트남은 전반 초반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전반 39분 수비수 도안 반 허우(헤렌벤)의 선제골로 1대0으로 앞선채 전반을 마쳤다.

이어 후반 14분에는 주장인 도훙중이 추가골을 터뜨렸고 28분엔 선제골을 넣었던 반 허우가 한골을 더하면서 사실상 승패를 결정지었다.

박 감독이 3대0으로 리드하던 후반 33분경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명령을 받은게 예상치 못한 변수였지만 사실상 승패가 결정된 시간이어서 경기에 큰 지장을 주지는 않았다.

박 감독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선 통일 이후 최초의 4강 진출을 성과를 냈다. 또 작년 12월 스즈키컵에서는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한편 베트남은 앞서 8일 열린 여자축구 결승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해 첫 남녀 동반 우승의 기록도 세우게 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