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티파니 영, 부친 '빚투' 당시 심경 고백… "세상 무너지는 기분"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2019.12.11 07: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가수 티파니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코리아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 영이 지난해 논란이 된 부친 '빚투' 사건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에서 솔로 가수로 미국 진출에 도전한 티파니 영(Tiffany Young)의 미국 진출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티파니 영은 작년 12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진 부친의 '빚투'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당시 국민청원 작성자는 10여 년 전 티파니의 부친에게 사기를 당했으며 권총으로 협박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당시 티파니 영은 자신도 부친의 채무 때문에 협박을 받기도 했으며, 부친과는 7년 전 연락을 끊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티파니 영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사적이고, 내가 이야기하지 않았던, 나도 몰랐던 가족사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밝혀지는 순간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 살짝 들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이 무너짐을 이겨내고 솔직함으로 다가가고 싶었다"며 용기를 낸 이유를 밝혔다.

이날 '사람이 좋다' 방송에서 티파니 영은 미국에서 열린 자신의 공연에서 총연출을 맡아 진두지휘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보이지 않는 길을 걷는 저의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 아티스트 티파니, 인간 티파니 둘 다 건강하고 행복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