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들썩이는 부동산…11월 은행 주담대 연중 최대폭↑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2019.12.11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은, 금융시장동향…주택매매·전세거래 자금수요 이어져

image
한국은행 2019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한국은행
최근 부동산 시장이 불안조짐을 보이면서 11월 은행 주택담보대출이 연중 최대규모로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전월대비 7조원 늘어난 88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2018년 11월 평균 증가규모인 6조7000억원을 웃돌았다.

11월 은행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과 일반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전월대비 각각 4조8500억원, 2조원씩 늘어났다. 주담대는 지난해 12월(4조8900억원) 이후 가장 크게 늘어 연중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은행 주담대 잔액은 648조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서울 등 주요 지역 부동산 시장은 매수심리가 강화되는 분위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11%를 나타내며 25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9월 7000호에서 10월 1만호로,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8000호에서 9000호로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지속되면서 주담대 증가규모가 확대됐다"며 "앞으로는 가계대출의 가장 큰 변수인 주택시장 전개상황에 따라 가계대출 추세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1월 은행 기타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2조1000억원 늘어난 231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추석연휴로 늘었던 자금수요가 빠지면서 증가규모가 10월(2조5000억원)에 비해 줄었다.

11월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5조9000억원 늘어난 875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이 8000억원, 개인사업자가 포함된 중소기업이 5조1000억원씩 늘렸다.

은행이 내년 시행을 앞둔 새로운 예대율 규제에 대비해 중소기업 대출 취급을 적극적으로 늘리면서, 관련 대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