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해찬 "검찰, 수사권 수정안 내면 정치개입 "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2019.12.11 1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검찰 정치개입 실태 밝힐 것…수정안도 원안 원칙잃으면 안돼"

image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국회를 찾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법안의 문제점을 정리한 의견서를 전달하는 것을 두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이 조금이라도 어긋나는 행동을 하면 실명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1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야당을 구슬러 검경수사권 조정안 수정안을 내려고 한다는데 그것이 바로 정치개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 검찰 간부가 나타나면 엄중 개입할 것"이라며 "한번이라도 더 그럴 경우 실명을 공개해서 검찰의 정치개입 실태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임시국회에서 패스트트랙법안 통과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오늘부터 임시국회가 시작되는데 패스트트랙법안과 민생법안이 남아있다"며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모두 각 당이 양보하고 타협해야 합의점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법안의 수정안을 마려하더라도 원안의 원칙을 잃어선 안된다"며 "각자 자신의 이해관계를 앞세우고 검찰의 로비에 넘어간다면 역사적 개혁목표를 잃고 좌초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수정안이 악이라면 차라리 원안이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검찰개혁과 선거법개혁법안, 민생법안을 일괄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과 선거제개혁 길로 또박또박 직진하겠다"며 "한국당이 지연전술을 펴더라도 대화의 문을 닫아걸지않고,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