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벼랑 끝 기댈 곳은 민심"… 타다 "이용자 나서달라" 여론전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2019.12.11 1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타다 이용자 지지 서명운동 돌입… 여론전 불편 시각도

image
'벼랑 끝' 타다가 전면적인 여론전에 나섰다. 이재웅 쏘카 대표가 연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개정안과 정부·국회를 비판하면서 국민·업계 지지를 호소한 데 이어, 회사 차원에서 타다 금지법 저지를 위한 이용자 지지 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일명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이하 여객운수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가 유력하면서 민심에 마지막 기대를 걸어보겠다는 심정이다.



"지지 서명해달라" 요청한 타다, 기사들도 '서명운동' 나서


지난 10일 타다 이용자들을 상대로 진행된 VCNC의 지지 서명 운동엔 11일 오전 9시 현재 6만여명이 참여했다. VCNC는 오는 15일 자정까지 이용자들의 서명을 받아 국회의원 300명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타다 드라이버(기사)들도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서명 제안자는 올 1월 근무를 시작한 타다 기사다. 기사들은 VCNC와 마찬가지로 서명을 모아 전체 의원실에 전달할 예정이다. VCNC는 지지 서명 공지에서 "타다 금지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며 "150만 이용자는 타다를 더 이상 이용할 수 없고, 1만명이 넘는 드라이버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타다 이용자들이 SNS, 메일, 앱 리뷰, 고객센터, 나아가 청와대 국민청원에서까지 타다를 응원하는 목소리를 내줬다"며 "이제 소비자 편익과 일상의 개선을 위해 타다와 함께 지지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렇게 응원을 부탁드릴 생각까지 없었습니다만 상황이 쉽지 않다"며 "택시업계 이익만을 위해 움직여서 새로운 붉은 깃발법으로 타다를 멈춰 세우려는 국회와 국토교통부에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려 달라"고 주장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박재욱 VCNC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박재욱 VCNC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응원하는 이용자들 "정부·국회 정신 차려라"… 여론전 불편 시각도


지지 서명이 시작되자 SNS 댓글과 앱 리뷰를 통해 이용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동의 편리함을 주는 타다를 지지한다", "타다가 생긴 후 차를 안 사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공무원, 국회의원들 정신 좀 차리길" 등 주로 타다 지지와 함께 타다 금지법 제정을 추진 중인 정부와 국회를 비판하는 메시지다.

그러나 타다의 여론전에 불편을 느끼는 이용자들도 있다. 지지 서명 공지를 '광고'라는 타이틀로 달아 단체문자로 전송한 데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이용자의 마케팅 동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한 타다 이용자는 "이런 식으로 활용하라고 마케팅 내용 전송에 동의한 게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서명 신빙성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구글 설문 양식을 활용한 현재 방식으로는 성명, 이메일만 바꾸면 무제한 참여가 가능하다. 서명 이후 본인 확인이나 이메일 유효성 절차를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명자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자발적으로 서명에 참여했는지를 확인할 수 없다.

이에 대해 쏘카 관계자는 "추가적으로 본인 인증 절차를 마련할 계획은 없다"며 "많은 서명자를 확보하기보단 타다 서비스 지속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취지"라고 해명했다.

한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여객운수법 개정안은 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의결 절차가 남았다. 개정안이 타다의 근거 조항인 11~15인승 승합차 임차 시 운전자 알선 요건을 대폭 축소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목적, 시간 제한 없이 차량호출이 가능한 현행 '타다 베이직'은 불법이 된다.
"벼랑 끝 기댈 곳은 민심"… 타다 "이용자 나서달라" 여론전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