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에셋대우 홍콩, 中공기업 후순위 영구채 발행주선 성공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2019.12.11 14: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건축국제그룹 5억달러 후순위 영구채 공모발행 공동주관사 참여

image
미래에셋대우 본사 센터원 빌딩 / 사진제공=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11일 중국건축국제그룹유한공사(CSCI)의 Baa3등급 5억 달러 (약 5950억원) 후순위 영구채 공모발행에 공동주관사로 선정돼 성공적으로 업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CSCI는 홍콩증권거래소 상장업체로 건설 및 건설 관련 투자업을 영위하는 공기업으로, 중국 국유자산 관리감독위원회(SASAC)가 직접 관리한다.

지난달 25일 한국 기관들을 포함한 총 170 여개의 기관투자자들이 청약에 참여했고, 수요예측에 참여한 금액은 총 41억 달러(약 4조9000억원)로 목표 조달 금액인 5억 달러의 10배에 달했다. 이번 영구채는 초기 제시 금리 대비 50bps 낮은 금리로 지난 6일 발행됐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지난 2018년 7월 중국화롱자산운용의 11억 달러 규모 글로벌 본드 발행에도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관계자는 "홍콩법인의 트레이딩본부와 본사 채권영업본부, 싱가포르법인 IB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미래에셋그룹의 강력한 국내외 세일즈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자본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