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벨기에의 한 퍼레이드, 유엔 무형문화유산 퇴출위기…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1 16: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축제에 노골적인 反유대주의 요소 있었다" 비판 14일까지 열리는 유네스코 총회서 퇴출여부 논의

벨기에 알스트 축제. <자료사진> © AFP=뉴스1
벨기에 알스트 축제.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매년 수만 명의 인파를 끌어모으는 벨기에 알스트시(市)의 축제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무형문화유산에서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봄 치러진 행사 퍼레이드에서 반(反)유대주의적인 요소가 노골적으로 형상화됐다는 지적 때문이다. 쥐가 들끓는 곳에서 돈더미 위에 앉아있는 매부리코 유대인상이 논란의 중심이었다.

이는 유대인 단체를 비롯한 각계에서 큰 비난을 받았다. 나치 독일의 반유대주의 선전물과 비슷한 이미지라는 지적도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알스트시는 처음에 "반유대주의적인 의도가 없는 풍자"였다고 반박했지만, 이달 초 입장을 바꿔 유네스코에 정식으로 '축제의 세계 무형문화유산 지위를 박탈해달라'고 요청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알스트시의 이 같은 요청은 이번 주 유네스코가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연례 총회를 열고 알스트 축제의 무형문화유산 퇴출 관련 논의를 할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벨기에가 인종 관련 논란에 처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사이 식민 지배하던 콩고 지역에서 벨기에 감독관들이 원주민들의 손목을 잘라 1000만~1500만명이 사망한 사건도 있었다. 벨기에에선 아직까지도 얼굴에 검은칠을 하며 흑인을 흉내내는 축제와 퍼레이드가 열린다.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은 세계 곳곳의 문화적 다양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되지만, 유산 지정을 놓고 국가들끼리 갈등이 벌어지면 상황이 복잡해진다고 WP는 설명했다.

WP는 그 예로 일본 남부 도시 미나미규슈(南九州)가 2014년 제2차 세계대전 때 가미가제(神風) 조종사들이 쓴 유언장과 작별 편지들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하려 했을 당시 생긴 논란을 들었다.

당시 중국과 북한은 일본의 움직임에 크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일본이 제국주의 침략 역사를 미화하려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결국 유네스코는 일본의 요청을 일부분만 받아들였다. 가미가제 조종사들의 기록은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되지 않았으나, 다만 다른 일본의 전시 문서들은 세계기록유산으로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