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갈등 어디까지'…복잡해진 르노삼성車 파업 절차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2.11 1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조는 파업 결의, 회사는 법원에 SOS…골 깊어지기만 하는 노사

image
지난 1월 부분파업이 이뤄진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부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교섭을 두고 벌이는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노동조합은 파업 절차를 밟고 있고, 회사는 행정소송 등을 통해 절차에 반발하고 있다.

11일 르노삼성 노조에 따르면 전날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 결과 66.2%의 찬성률로 파업 안건이 가결됐다. 전체 조합원 2059명 중 1939명이 참여(투표율 94.2%)해 찬성 1363표(66.2%), 반대 565표(27.4%)가 나왔다. 투표 결과에 따라 노조 측은 "쟁의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향후 투쟁 방향을 설정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9월부터 올해 임금교섭을 진행했지만 기본급 인상 등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노조는 지난달 28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부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다.

지노위는 지난 9일 노조의 쟁의행위 조정 신청에 대해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여기에 파업 투표 결과도 가결로 나오면서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사측이 노조의 파업 절차에 제동을 걸었다. 사측은 지난 9일 지노위가 아닌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쟁의 조정 권한을 행사해달라는 내용의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근거로는 르노삼성 사업장이 부산공장뿐 아니라 각 지역 영업점 및 서비스센터, 기흥연구소 등이 전국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제시됐다.

사측은 또 지노위의 조정중지 결정에 반발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도 냈다. 만약 회사가 신청한 행정소송 또는 가처분신청이 법원에 받아들여지면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인정받지 못하게 된다.

이에 노조는 여론전을 예고하는 등 노사 갈등은 점차 격해지고 있다. 노조는 오는 12일 부산에서 파업 절차 과정에서 사측의 대응을 성토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 찬반투표를 하는 날 사측이 전단지를 뿌리며 대의원대회 (쟁의행위) 만장일치 의결을 부정했다"며 "그동안 사측 노무팀과 경영진 태도의 문제점을 알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한폐렴 세번째 확진자, '명지병원'으로 간 이유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