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니하니' 폭행에 폭언 논란… 청와대 청원 등장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12.11 20: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EBS가 미성년자 폭력 묵인"

image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미성년자 폭행 의혹에 휩싸인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1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영 교육채널 EBS ****에서 일어난 청소년 방송인을 향한 언어폭력, 신체폭력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EBS 방송중 개그맨 ***이 청소년 방송인을 폭행한 정황이 방송에 포착됐다”며 “또 같은 방송에서 *** 또한 미성년자 방송인에게 독한X라는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홈페이지에 민원이 폭주하자 (EBS가) ‘라이브 영상관련 논란은 사실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렸다”며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당사자들에게 확인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단순한 장난이었다는 요지의 글이 다시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하지만 영상증거도 있고 미성년자인 피해자 입장에서는 피해사실을 제대로 말하지 못할 상황일 수 있으며 명백하게 폭력적인 행동임에도 불구하고 가해자를 감싸는 EBS의 입장에 의아함을 느낀다”면서 “그동안 공공연하게 미성년자를 향한 폭력이 행해졌고 EBS에서는 그것을 묵인해왔다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 그것도 주로 학생들인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EBS에서 일어난 일인 만큼 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해당청원은 이날 오후 8시11분 현재 3만1466명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10일 ‘보니하니’는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방송에서 '보니하니'의 MC인 걸그룹 채연(15)이 ‘당당맨’ 최영수의 옷깃을 잡자 최영수가 이를 강하게 뿌리치곤 오른팔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EBS는 라이브 방송과 관련해 사과한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다른 출연자 박동근도 채연에게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박동근은 또 다른 날 촬영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년’이라고 말한데 이어 ‘독한년’이라고 언급했다. 처음에는 독한년이란 폭언으로 문제가 불거졌으나 ‘리스테린 소독’이 성매매 업소에서 쓰는 표현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