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디지털대 강소영 교수, KTV국민방송 미디어 정책 프로그램 출연

대학경제
  • 임홍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2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디지털대 강소영 교수, KTV국민방송 미디어 정책 프로그램 출연
서울디지털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 강소영 교수가 지난 10일 KTV 국민방송 '사실은 이렇습니다'란 미디어 정책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방송 녹화는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청사 KTV 국민방송에서 진행됐으며, 강 교수는 정책과 관련된 잘못된 기사를 팩트 체크해 시청자에게 설명하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참여했다.

이날 강 교수는 '욱일기는 전범기가 아닌 전통문화'란 일본의 일방적 주장을 담은 언론 보도를 비판하며, 일본 주장의 배경과 이로 인한 한일 감정 악화를 우려했다.

또한 과거 스포츠 경기에서의 욱일기 사용에 대한 일본 정부의 시기적 입장 차이 사례를 통해 비일관적인 일본 정부에 비해 일본 국민 여론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쿄올림픽 욱일기 반입(응원)을 막기 위한 대안까지 명쾌하게 제시했다.

KTV 국민방송은 정부 정책을 국민들이 알기 쉽도록 국정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방송하는 정책전문채널이다. KTV 국민방송 '사실은 이렇습니다'는 오보뉴스 확산을 막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앞서 강 교수는 지난 4일 서울경제TV '조영구의 트렌드 핫이슈' 방송에 미디어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참여했으며, 방송분은 오는 19일 오후 7시 서울경제TV와 카카오TV, 아프리카TV, 유튜브에서 방영된다.

강 교수는 서울디지털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코리아헤럴드 기자 출신으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위원, 부산국제광고제 집행위원 및 심사위원, HPN 대표 등을 역임했다. 또한 2018년 제일기획 학술상 수상과 언론중재위원회 위원과 언론중재위 시정권고소위원회 위원 등 미디어 전문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서울디지털대 미디어영상학과는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열풍에 발맞춰 체계적인 미디어 이론·실습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사이버대학에서 유일한 영상전문학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1인 크리에이터 인재 양성과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미디어영상학과를 포함한 24개 학과는 내달 14일까지 2020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을 모집하며, 자세한 내용은 입학홈페이지(go.sdu.ac.kr)에서 스마트폰 또는 PC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