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렌던도 터졌다... LAA와 7년 2억4500만$ '3루수 최고액' 계약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2019.12.12 13: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LA 에인절스와 7년 2억 4500만 달러에 합의한 앤서니 렌던. /AFPBBNews=뉴스1
FA '야수 최대어' 앤서니 렌던(29)의 행선지가 정해졌다. LA 에인절스로 간다. 7년 계약을 품었다. 역대 3루수 최고액 계약이다.

MLB.com은 12일(한국시간) "FA 야수 앤서니 렌던이 에인절스와 7년 2억 4500만 달러에 합의했다. 렌던은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선수다"라고 전했다.

렌던은 일찌감치 이번 FA 시장에서 야수 최고 매물로 꼽혔다. 당연히 대형 계약이 기대됐다. 심지어 에이전트가 스캇 보라스였다.

여러 팀들이 군침을 흘렸다. 원 소속구단 워싱턴도 잔류를 원했고, 텍사스, 다저스 등도 나섰다. 하지만 최종 행선지는 에인절스였다. 텍사스의 경우 5년 계약을 제시했지만, 에인절스의 조건이 더 좋았다.

7년 2억 4500만 달러 계약. 연평균 3500만 달러짜리 매머드 계약이다. 놀란 아레나도(28)가 콜로라도와 맺은 7년 2억 3400만 달러를 넘어서는 금액. 역대 3루수 최고액이다.

또한 이번 오프시즌에서 게릿 콜(29)이 양키스와 맺은 9년 3억 2400만 달러에 이어 공동 2위에 해당하는 계약이다. 렌던과 콜에 앞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가 워싱턴과 7년 2억 4500만 달러에 계약했다.

2019년 렌던은 146경기에서 타율 0.319, 34홈런 126타점, 출루율 0.412, 장타율 0.598, OPS 1.010이라는 무시무시한 기록을 남겼다. 포스트시즌에서도 17경기, 타율 0.328, 3홈런 15타점, 출루율 0.413, 장타율 0.590, OPS 1.003을 찍었다.

단연 커리어 하이 기록이다. 그리고 이는 FA 초대박으로 이어졌다. 이렇게 스트라스버그-콜에 이어 렌던의 행선지까지 정해졌다. 다음은 류현진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검사들 앞 추미애의 살벌한 농담…"나가도 좋아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