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北 미사일 뒤늦게 분석…"5월이후 신형 4종 발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2 14: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닛케이 "북한 미사일 요격 난이도↑…일본 방어체제 강화"
특수한 궤도 그려 요격 어렵고 연속발사 기술 향상돼

<자료사진> © AFP=뉴스1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13차례에 걸쳐 쏜 발사체 20여발에 신형 미사일 4종이 포함됐다는 일본 방위성 분석이 나왔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방위성 관계자와 고노 다로(河野太?) 방위상의 발언을 인용, 북한 미사일의 요격 난이도가 상승하면서 일본이 미사일 방어체제 강화에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고노 방위상은 8월10일과 같은 달 16일 발사된 북한 미사일이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이었다는 분석 결과를 지난 3일 발표했었다.

이 미사일들은 발사 준비시간이 짧은 고체연료 추진 방식을 이용하며, 명중률이 높은 미국의 전술지대지미사일(ATACMS·에이태큼스)와 비슷하다는 게 일본 방위성의 설명이다. 탄두에 폭탄 여러 개를 실을 수 있다는 특징도 있다.

또 일본 방위성 분석에 따르면 북한이 Δ5월4일 Δ5월9일 Δ7월25일 Δ8월6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비슷한 형태로, 하강 단계에서 수평 비행한 뒤 급상승하는 특수한 궤도를 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레이더 추적과 착탄 직전에 요격하는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 미사일(PAC3)로 대응하기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월2일 발사된 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일본 방위성은 결론지었다. 북한은 이 미사일을 발사할 때 통상 발사 방식보다 각도를 올려 '로프티드 궤도'를 그리도록 하면서 고도를 910㎞까지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Δ8월24일 Δ9월10일 Δ10월31일 Δ11월28일 쏜 발사체가 북한이 주장하는 '다연장 로켓포'나 '초대형 로켓포'가 아니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했다. 닛케이는 여기에 명중률을 높이기 위한 유도장치가 탑재됐다는 추측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11월28일 발사된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은 발사 간격이 1분 미만으로, 이는 북한의 연속발사 기술이 향상된 것을 의미한다고 일본 방위성은 해석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방위성은 1년만에 패트리엇을 다시 전개하고 민간 부지에서 요격 훈련을 계속하는 등 방어체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현재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 배치를 위한 부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여러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