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행·성희롱 논란의 '보니하니', EBS "방송 잠정 중단"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2019.12.12 14: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EBS'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시됐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EBS 어린이 예능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남성 출연자들이 여성 출연자를 폭행 및 성희롱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EBS가 해당 방송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EBS는 12일 입장을 내고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명중 EBS 사장은 이날 오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이 보직 해임되고, 프로그램 제작진이 전면 교체됐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도 내려졌다.

이를 위해 EBS는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해당 논란은 지난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시되며 시작됐다. 영상에는 최영수가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동작이 담겼다. 또한 다른 영상에서 '먹니'를 맡은 개그맨 박동근이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유흥업소 은어로 알려진 욕설을 한 것이 밝혀지며 프로그램을 향한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