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거버넌스포럼 창립…"기업 가치 증대 위해 힘쓸 것"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김소연 기자
  • 2019.12.12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업 지배구조 개선, 투자문화·자본시장 발전 위한 선결 조건" 한 목소리

image
12일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창립총회에서 스튜어드십 코드의 국제적 권위자인 한스-크리스토프 허트 헤르메스EOS(Hermes Equity Ownership Services Ltd.) 공동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정수 기자
"기업 지배구조(G·거버넌스) 이슈는 단순한 문제 제기에 그치는 게 아니라 장기적 기업 가치 증대를 위한 '거버넌스 2.0'으로 발전해가야 한다. 우리 포럼이 그 트리거(방아쇠)가 될 것이다."

류영재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회장(서스틴베스트 대표)는 12일 서울 금융투자협회 3층 불스홀에서 열린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창립총회에서 "오랫동안 지배구조 이슈가 한국 경제 오명이었는데 앞으로는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넘어 코리아 프리미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기업 지배구조 개선에 관심 있는 투자자와 기업인들, 변호사, 회계, 학계 전문가들로 결성된 조직이다. 초대 회장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맡았고 부회장은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다.

이날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을 시작할 거버넌스포럼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분기별 정기 거버넌스 포럼을 열고 △연례 기업 거버넌스 모범사례집 발간 △국제 네트워크 구축 △대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스튜어드십 투자시대의 정책·제도 개선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날 축사에서 최훈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은 "기업 지배구조 개선은 중장기 투자문화와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선결 조건"이라며 "좋은 지배구조를 가진 기업이 더 좋은 성과를 낸다는 것이 입증된 만큼 건실한 지배구조를 위해 주주들이 회사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고, 금융위도 건설적이고 온건한 주주활동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류 회장은 "대한민국 기업은 소수지분을 가진 지배주주가 계열사를 통해 우호지분을 확보해 기업 전체를 지배하는, 세계적으로도 독특한 기업 거버넌스를 가지고 있다"며 "국민연금, 일반 주주 등 다수의 주식을 보유한 비지배 주주가 소수의 주식을 보유한 지배주주에 의해 제도적으로 기업 거버넌스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은 뼈아프다"고 강조했다.

소수 지배주주 중심의 기업 거버넌스는 기업의 장기성장보다는 기업 지배권 강화에 우선한 결정으로 혁신과 성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류 회장은 국내 자본시장에서 흔히 말하는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원인도 기업 거버넌스 위험에 있다고 봤다. 한국거래소의 시가총액은 10월 말 기준 1600조원으로 전세계 69개 시장 중 15위에 그치고 있다. 2017년 말 13위, 2018년 말 14위에서 또 한 계단 내려갔다. 주가순자산비율(PBR)도 청산가치인 1에 못 미치는 0.83(11월27일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류 회장은 "아시아기업거버넌스협회가 지난해 공표한 자료에서 한국 기업거버넌스 랭킹은 아시아 12개국 중 9위에 불과했다"며 "글로벌 투자업계는 한국의 기업거버넌스 위험 탓에 한국을 주요시장에서 주변부 시장으로 폄하하는 분위기까지 생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스튜어드십 코드의 국제적 권위자인 한스-크리스토프 허트 헤르메스EOS(Hermes Equity Ownership Services Ltd.) 공동대표는 이날 '투자자 운동과 기업 거버넌스 개선'이라는 제목의 발표에서 "한국은 창립자가 소수 주주인데도 지배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 다른 국가들의 기업 지배구조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며 "한국에서는 고위 경영자나 대표이사를 접촉하기 힘들고 영어로 된 기업 정보도 부족해 소통하는 것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정당한 주주권을 행사하기 어려운 구조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투자자와 기업 상생을 통한 글로벌 관점의 기업 거버넌스 관행에 대한 논의를 주도하고 확산해 자본시장에서 기업 투명성, ESG(E.Enviromental, S.social, G.Governance) 성과를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류 회장은 "우리는 기업거버넌스 개선이 한국경제가 다음 단계로 질적 도약을 하기 위한 절체절명의 과제임을 깊이 인식한다"며 "투자자와 기업 간 대결적, 소모적 논쟁이 아닌 정책, 제도 중심의 연구와 논의를 통해 기업이 사회의 공공선을 달성하고 국민 후생을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